삼성, "소비자에게 무한한 가능성을"
1월 8, 2013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L.A.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3’ 개막에 앞서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에서 삼성전자는 ‘소비자에게 무한한 가능성을 제공한다(Discover the world of possibilities)’는 주제로 소비자의 상상을 넘어서는 제품을 개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윤부근 삼성전자 CE(소비자 가전)부문 사장은 세계 각국의 취재진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약 1시간 가량 간담회를 진행했다. 윤 부문장은 “삼성의 목표는 소비자가 기대하는 것 뿐 아니라, 가능하다고 생각하지 못했던 것을 제공하고 소비자가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도록 하는 것이다”이라며 85인치 울트라HD(UHD)와 차세대 스마트 TV 등을 공개했다. 
 
특히 이번 CES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은 ‘UHD TV’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이번에 삼성전자가 선보인 UHD는 세계 최대 크기의 85인치 화면과 풀HD(1920×1080)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보다 4배(3840×2160) 높은 800만 화소의 해상도를 구현한다. 디자인 면에서 역시 기존 TV와는 완전히 다른 형태의 프레임을 구현했다. 프레임 안의 화면이 마치 떠있는 듯한 형상으로 구현해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화면을 둘러싼 프레임에도 일반 TV의 6배 수준인 120와트의 사운드를 내장해 풍부한 음향을 제공했다.

삼성전자는 2013년도 TV 시장을 이끌 ‘스마트TV’ 신제품 역시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서 공개된 스마트TV ‘F8000’ 시리즈는 가정에서 더욱 편안하고 재미있는 시청이 가능한  ‘궁극의 편안한 TV 시청 경험’을 선사한다는 목표다. TV 스스로 사용자의 시청 습관과 선호 콘텐츠를 분석해 실시간 TV 프로그램을 맞춤형으로 자동 추천해 준다. 디자인 면에서도 앞면은 유리, 뒷면은 메탈 소재를 사용해 어느 방향에서든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도록 했다.

윤 부문장은 “TV를 통해 소비자가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도록 새로운 콘텐츠 제공은 물론, TV와 새로운 방식의 소통 방법도 제공할 것”이라며 “더욱 편하게 TV를 즐길 수 있고 시간의 경계를 넘어 가족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TV의 모습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TV성능을 최신 제품으로 진화시켜 주는 ‘에볼루션 키트’, 36장 수건을 한 번에 세탁할 수 있는 ‘전자동 세탁기’, 15인치 풀HD 화면과 10포인트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노트북 ‘시리즈7 크로노스’, 안드로이드 플랫폼 젤리빈과 프리미엄 스위트를 탑재한 ‘갤럭시노트 10.1 LTE’ 등 각종 프리미엄 가전제품과 신형 IT기기들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라스베이거스에서 8일(현지시간)부터 11일(현지시간)까지 나흘간 열리는 ‘CES 2013’에서 참가업체 중 최대규모인 2천602㎡(787평)의 전시공간과 1천994㎡(603평)의 회의공간을 확보했다. 이 자리를 통해 삼성전자는 “Journey of Wonder(환상으로의 여행)”이라는 전시 콘셉트를 통해 체험 중심의 전시를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의 새로운 TV를 발표하는 9일 오전(현지시간)에는 전직 미국 대통령 빌클린턴의 삼성전자의 전시부스로의 참석이 예상돼 업계와 외신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