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오프라인 ‘구글스토어’ 설립 계획, 오프라인 전쟁의 시작
2월 18, 2013

<< 런던 토튼햄에 위치한 PC월드 숍의 구글 크롬 존 전경 >>

구글이 애플스토어를 겨냥한 움직임이 포착됐다. 애플스토어에 맞서는 구글 전용 오프라인 매장을 설립하겠다는 것.

15일(현지 시간) 미국 IT 전문지 ‘9to5구글’은 내부 소식통의 제보를 인용해 “구글이 올해 안으로 첫 오프라인 소매점을 개장할 것”이라며 구글의 오프라인 매장 구축에 대한 목표를 전했다. 씨넷, BGR 등 주요 IT 외신들은 구글의 오프라인 매장 구축에 대한 전략을 펴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애플과 구글의 오프라인 대결에 관심을 나타냈다.

소식에 따르면 현재 구글은 미국 내 자체 매장 오픈을 위한 작업 중에 있고, 휴일에 첫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 개업을 시작으로 주요 도시에 오프라인 매장을 열 계획이다. 구글은 이미 미국과 영국 소매상들과 접촉에 나선 것으로 알려 졌으며 최근 판매 시점 관리 시스템 개발을 위한 전문가를 영입해 일명 ‘구글 스토어’설립에 더욱 무게를 실어주고 있다.

구글 소매점은 구글 넥서스, 크롬OS기반의 노트북(크롬북) 등의 구글표 하드웨어를 판매할 것으로 보인다. 잠재 소비자와 제품의 만남을 직접 연계하여 실질적인 구매로 이끄는 전략으로 보인다. 주요 외신들은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소매점을 통해 소비자로 하여금 기기를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한 것이 판매 수익에 직결되고 있는 현실에서 구글의 이같은 움직임은 당연하다는 반응이다.

‘구글 글라스’ 또한 오프라인 구글 매장의 설립 계획의 배경이다. 최근 공개한 구글 글라스는 전문가용 기종의 가격이 1500달러(한화로 약 160만원)로, 일반인 소비자를 대상으로 출시되더라도 고가에 책정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른 대중적 수요를 위해서는 오프라인 매장을 통한 제품 소개와 홍보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구글은 모토로라 인수 후 두 회사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합작 스마트폰 ‘X폰’을 비롯해 무인 자동차, 초소형 휴대용 PC, 로봇 등 다양한 하드웨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오프라인 매장 설립은 당연하다는 예상이다.

한편 애플 CEO 팀 쿡도 골드만삭스 컨퍼런스서 “애플스토어는 단순한 판매점 이상으로 애플의 얼굴이며 애플스토어의 평균 수익은 5000만 달러를 넘는다”며 올해 애플스토어 매장 확대 계획을 밝혀 MS를 포함해 구글까지 뛰어든 오프라인 전쟁은 이제 불가피한 현실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구글은 현재 미국 100여 개의 베스트바이와 영국의 50여 개 PC월드, 딕손 매장 내에 크롬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관련 기사 바로가기

Avatar
전 세계 테크 트렌드를 한국에 정확히, 살아있는 뉴스로 전달하고자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