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구글이 발탁한 그들, 화제의 스타트업 ‘Cooliris’
4월 11, 2013

tumblr_inline_mj7j0hyxG21qz4rgp

아이폰을 쓰면서 안드로이드 기종이 부러울 때 중 하나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의 사진 갤러리를 볼 때이다. 사진이 넘어가는 모션이나 화면 전환은 굉장히 스타일리시하다. 이 안드로이드의 사진 갤러리를 스타트업이 만들었다고 누가 생각이나 할 수 있었을까?

최근 안드로이드 OS에 삽입된 갤러리로 주목받고 있는 '쿨아이리스(Cooliris)'는 디지털 미디어와 소셜 라이프의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을 향상시킬 제품을 개발하는 회사다. 모바일∙웹∙데스크톱을 모두 아우르고 있는 쿨아이리스는 대표 UI(user interface) Cooliris 3D Wall로 사진에 생명을 싣는다. 사진을 3D처럼 보는 느낌을 선사하는 것이다.

쿨아이리스가 2006년 1월에 설립된 이후 거둔 첫 성공은 2008년에 내놓은 Cooliris browser이다. 그 해 테크크런치(TechCrunch)가 주최하는 The Crunchies 2008에서 Best Design 상을 수상하고, 2010년에는 구글의 Nexus One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공식 미디어 앱을 제작했다. 그 이후로 안드로이드폰에는 쿨아이리스가 제작한 미디어 앱이 지속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238287v2-max-450x450

쿨아이리스는 화려한 사용자 경험뿐만 아니라 소셜에서도 큰 강점을 보인다. 이들의 서비스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구글 드라이브, 드랍박스 등과 모두 연동된다.

쿨아이리스의 대표 Soujanya Bhumkar는 이미지를 의사소통의 새로운 수단으로 보고 있다. "픽셀은 새로운 데시벨이라고 할 수 있어요. 쿨아이리스가 제공하는 시각적 의사소통은 미디어 라이브러리와 소셜을 하나로 이어주는 것이죠. 즉 사용자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원하는 것을 얘기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는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며칠 전 새롭게 선보인 쿨아이리스 모바일 앱은 드랍박스와 구글 드라이브에 있는 사진을 통합적으로, 그리고 그들만의 UI로 보여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쿨아이리스는 지금까지 Kleiner Perkins Caufield & Byers, T-Venture, DAG Ventures, The Westly Group, NTT DOCOMO 등에서 투자를 유치했고 올해 초 페이스북, 구글 지도, 구글 플레이, 지메일, 유튜브 등에 이어 시장조사기관 컴스코어가 선정한 미국 내 순방문자수가 가장 많은 모바일 서비스 9위로 꼽히기도 했다.

한편 Soujanya Bhumkar대표는 beLAUNCH2013에 스피커로 참여해 "아시아 경제를 움직이는 혁신과 스타트업의 힘"에 대해 그의 경험과 통찰을 전할 예정이다.

Avatar
Studying Mass comm and Economics. Also interested in Tech scene, especially startup-wise. Always eager to enlarge and deepen my scope. Any question regarding my post is welcome. Feel free to send e-mail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