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셰어링 쏘카, 제주•서울 이어 9월 부산 진출!
8월 8, 2013

쏘카BI자동차 공유 서비스 기업 쏘카(SOCAR, 대표 김지만)가 오는 9월 부산지역 카셰어링 서비스를 공식 오픈할 예정이다. 쏘카는 연 내 부산지역에 약 60개소, 70여대의 공유차량을 배치한다.

쏘카는 서울시 '나눔카'의 공식 사업자로 제주와 서울에서 카셰어링 서비스를 운영해 온 국내 대표적인 카셰어링 업체다. 현재 서울과 제주지역 140여개소에서 약 200대를 서비스하고 있다.

쏘카는 부산지역 주요 지하철역 및 주요 대학, 업무 단지를 중심으로 차량을 배치해 회원으로 가입한 누구나 시내 곳곳의 공유차량을 10분 단위로 대여 가능하도록 한다. 카셰어링은 100% 무인서비스로 스마트폰 어플이나 홈페이지에서 간단한 예약을 통해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 가능한 점이 특징.

쏘카는 부산시 서비스의 본격 오픈에 앞서 부산 시민이 원하는 차량 배치장소인 쏘카존을 만들기 위한 사전 이벤트를 진행한다. 부산 시민들이 각자 원하는 차량 배치장소 위치를 골라 '찜'하면, 참여자 전원에게 부산 지역 쏘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이 제공된다.

카셰어링 서비스는 국내에서 본격 시작된지 얼마되지 않았지만 자동차 공유를 통해 자가용 보유에 따른 경제적인 부담을 완화하고, 주차 환경 개선에 기여하는 등 이용객들의 만족도가 높아 확산되는 추세이다. 

부산 쏘카존 정보 및 이벤트 참여는 쏘카 홈페이지(http:// www.socar.kr/reserve#busan)에서 가능하다. 

beSUCCESS 최기영 기자 | kychoi@besuccess.com

최기영
국내외 스타트업 관련 트랜드 및 스타트업 비즈니스 분석, 투자자를 위한 스타트업 Deal Sourcing 탐색등을 담당합니다 (kychoi@besuccess.com)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