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KOCCA, 12개 스타트업과 함께 ‘테크크런치 상하이 2013’서 한국공동관 운영
11월 18, 2013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홍상표)은 오는 19-20일 양일간 상하이에서 열리는  '테크크런치 상하이 2013'에 한국공동관 ‘Smart Content KOREA’를 운영한다. 이번 공동관에는 국내 우수 스마트콘텐츠 스타트업 12개사가 참여한다.

tcc

미래부와 콘텐츠진흥원은 테크크런치 상하이의 주최사인 테크노드(Technode)와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공동관 ‘SMART CONTENT KOREA'를 운영하며, 12개 국내 유망 스마트콘텐츠 기업의 비즈니스 활동 및 콘텐츠 홍보마케팅을 지원한다.

이번 공동관에 참여하는 12개 기업은 ‘2013 중국 전국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경진대회’에서 알람몬(AlarmMon)으로 2등상을 수상한 말랑스튜디오(대표 김영호)와 중국인 성향에 맞춘 모바일 리워드 광고 플랫폼 러치마(乐奇吗)의 지오소프트웨어(대표 김형준)'을 비롯해 내일비(대표 임준원, 서비스 Cubbying), 소셜앤모바일(대표 박성서, ColorNote), 레이월드(대표 심석보, LAYWORLD), 로그인디(대표 조현경, My Image Test), '스파이카(대표 김호선, ShareON Audio), 이음소시어스(대표 박희은, Hey), 이지웍스유니버스(대표 이성원, 신유정, ‘Visume’), 자연사연구소(대표 변현숙, Dinoworld), 지스토어(대표 김국현, Picbind), 캘커타커뮤니케이션(대표 고윤환, CalcuttaRank) 등이다.

‘테크크런치 상하이 2013 한국공동관’은 행사 이틀동안 12개 참가사의 홍보부스를 통해 콘텐츠를 알리고, 행사 둘째날인 20일에는 데모데이에 참가해 피칭을 진행한다. 데모데이에는 한국, 홍콩, 중국 등 아시아 스타트업 80여개 팀이 참여한다.

인터넷산업과 모바일 산업이 눈부신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중국은 국내 스마트콘텐츠 기업이 진출을 희망하는 가장 매력적인 시장으로 꼽혀왔다. 하지만 현지 마켓 위주로 콘텐츠를 유통시켜야 하는 등  중국시장에 대한 이해와 비즈니스 파트너가 없이는 접근 자체도 어려워 진출에는 난색을 표하는 시장이기도 하다.

중국은 13억 인구에 기반한 거대한 시장뿐만 아니리 최근에는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고자 하는 전세계 인터넷 기업들이 중국에서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려는 국내 스마트콘텐츠 기업이 더 이상 중국 진출을 미룰 수 없는 이유다.

KOCCA와 함께 이번 한국공동관 운영을 담당하는 플래텀(PLATUM)은 국내 기업의 성공적 중국 비즈니스 지원을 위해 국내 참가사와 중국의 주요 ICT 관계자, 벤처캐피탈리스트 등과의 비즈니스 미팅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중국 주요 미디어 관계자도 공동관과 피칭행사에 초청해 중국 홍보를 적극 지원한다.

이번 테크크런치 상하이 2013에서의 한국관 운영은 국내 우수 스마트콘텐츠 스타트업을 중국에 알리는 최초의 행사로 중국시장 진출의 신호탄이 될 것이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