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랑스튜디오, 옐로모바일로부터 20억 투자 유치
4월 9, 2014

- 말랑스튜디오-옐로모바일 윈-윈 전략 위한 전략적 투자 계약
- 옐로모바일, 말랑스튜디오에 20억원 대 대규모 투자 결정

캡처

 (주)말랑스튜디오(대표 김영호)가 옐로모바일(대표 이상혁)로부터 20억원 대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4월 9일 밝혔다. 말랑스튜디오는 국민 알람으로 불리는 인기 알람 어플리케이션 '알람몬'의 개발사이다.

이번 투자 유치의 배경으로는 ▲창업 1년 만에 월간 BEP(손익분기점) 달성, ▲전세계 900만 다운로드 달성, ▲캐릭터 기반으로 사업 확장, ▲중국, 일본, 대만 등 아시아권 시장에 성공적으로 입성, ▲옐로우모바일과의 시너지 통한 성장 가능성 등을 들 수 있다.

말랑스튜디오의 '알람몬'은 알람 어플리케이션으로 2012년 1월 한국 시장에 출시한 이후 6개월 만에 카테고리 1위에 등극한 서비스다. 이후 중국, 일본, 대만 등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하며 어플리케이션을 통한 신 한류열풍을 이끌어 왔다.

말랑스튜디오는 앞으로 알람몬을 모닝콜 서비스를 넘어 알람/Notification 플랫폼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옐로모바일의 이번 투자는 성공적인 수익화 모델을 개발하기 위한 전략적 제휴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양사는 앞으로 서로의 강점을 십분 발휘해 윈-윈할 수 있는 전략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혁 옐로모바일의 대표는 “모든 라이프스타일 서비스를 아우르는 모바일미디어를 지향하는 옐로모바일과 사람들의 시작과 끝을 함께하는 알람몬을 개발한 말랑스튜디오의 제휴는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시간을 더 많이 확보하는 데 의미있는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또한 한국뿐 아니라 세계시장에서의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주고 있어, 향후 옐로모바일 패밀리앱과의 협력을 통해 성공을 가속화 할 수 있다고 본다.”며 투자의 이유를 밝혔다.

이에 대해 김영호 말랑스튜디오 대표는 “옐로모바일은 로컬 기반 각 분야의 1위 서비스들이 모여 있어 알람몬을 플랫폼화, 수익화할 수 있는 최고의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며, "알람몬이 이미 성공한 서비스들이 정교한 직소퍼즐처럼 연결되어 있는 옐로모바일의 한 조각이 되어 함께 만들어갈 마스터피스(Masterpiece)를 기대해 달라.”고 포부를 밝혔다.

현재 알람몬은 지난 3개월간의 알람몬 마켓 베타테스트를 마치고, 정식 런칭을 눈앞에 두고 있으며, 헬로키티, 라바, 마시마로, 엉클그랜파, 투즈키 등 유명 캐릭터 회사들과 정식 계약을 체결하고 앞으로 더욱 다양한 알람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말랑스튜디오는 자사가 보유한 알람몬 캐릭터의 성공을 바탕으로 모바일게임 개발회사 ‘FunnyG(대표 박세진)’와 공동으로 게임을 개발하고 있으며, 이 게임은 이미 CJ E&M과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공이 점쳐지고 있다.

정 새롬
노력과 겸손, 지혜가 담긴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찰싹찰싹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