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청년창업재단, 동남아 대표 엑셀러레이터 ‘JFDI’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5월 22, 2014

unnamed▲은행권청년창업재단 이나리 센터장과 JFDI 휴 메이슨 공동대표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이사장 박병원, dcamp.kr, 이하 재단)은 싱가포르 최대의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투자·보육기관)인 JFDI와 5월 22일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JFDI는 세계적 스타트업 육성기관 연합체인 ‘GAN(Global Accelerator Network)’의 아시아 최초이자 유일한 동남아 회원기관이다. 2012년 본격적인 보육을 시작해, 대상 스타트업의 66%가 평균 5억 원 규모의 후속 투자를 유치하는 등 뛰어난 성과를 거뒀다. 또한 싱가포르 등 6개 아시아 국가에서 창업 아이디어를 겨루는‘스타트업 위크앤드 (Startup Weekend)’ 행사를 연속 개최해, 220여개에 달하는 시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 협약은 아시아 창업 생태계 허브로서 재단의 역할을 강화하고 국내 스타트업의 동남아 진출을 실질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양측은 이를 통해 한국-싱가포르를 연계하는 글로벌 구인구직 프로그램, 교육 프로그램 등을 공동 기획·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양 기관 멤버들을 대상으로 공간 공유도 시행한다. 앞서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국내 대표 스타트업 투자사 ‘본엔젤스’, 실리콘밸리 투자사 ‘알토스벤처스’등과도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한 바 있다.

JFDI의 휴 메이슨 공동대표는 “한국 스타트업들의 장점은 높은 기술력과 글로벌 진출을 향한 열정”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실리콘밸리를 뛰어넘는 아시아 고유의 창업 생태계 협업 모델을 창출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재단의 이나리 기업가정신센터장은 “아시아 창업 생태계의 주축인 양 기관이 만난 만큼 큰 시너지를 기대하며, 특히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동남아 시장에서 국내 스타트업들이 선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