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타트업 ‘Fronto’ 출시 직후 미국 구글플레이 1위 차지, 성공 ‘청신호’
6월 20, 2014

-캐시슬라이드의 미국 서비스 ‘프론토(Fronto)’, 출시 직후 ‘신규 인기 무료 1위’ 기록
-철저한 현지화 전략으로 미국 시장 공략

sdfs

 국내 스타트업이 미국 모바일 광고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엔비티파트너스의 첫 화면 플랫폼 ‘캐시슬라이드’의 미국 서비스 ‘프론토(Fronto)’가 출시 2주 만에 구글플레이스토어 ‘라이프스타일’ 카테고리에서 ‘신규 인기 무료’ 1위를 달성한 것이다. 5월 12일 정식 출시 이후 한 달이 지난 현재, ‘라이프스타일’ 카테고리 TOP10에 계속 이름을 올리며 성공적인 미국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프론토(Fronto)’는 기존 ‘캐시슬라이드’와 비교하여 첫 화면 광고 플랫폼과 리워드앱이라는 핵심 속성만 유지하였다. 그 외에 서비스 이름부터 디자인, UI/UX까지의 대부분 기능을 미국 유저 특성을 고려하여 현지화하는 방식으로 개발되었다. 또한 아마존(Amazon), 플레이헤이븐(Playhaven) 등에서의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미국 현지 전문 인력을 중심으로 미국 법인 자회사 NBT America, Inc.를 설립,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통해 미국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현재 '프론토(Fronto)’는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가입자 15만 명을 돌파하였으며, 이미 상당수의 유저가 프론토 적립금을 아마존, 페이팔등에서 사용함으로써 실질적인 혜택을 경험하고 있다. 실제로 혜택을 경험한 유저들을 중심으로 더욱 많은 바이럴 확산이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출시와 동시에 유료 광고 캠페인을 집행하는 광고주를 다수 확보함으로써 미국 모바일 광고 시장에서도 주목 받고 있다.

‘프론토(Fronto)’는 추천을 통해 지인이 가입할 경우, 추천인과 피추천인에게 모두 추천 적립금을 지급하는 ‘친구 추천 캠페인’을 본격적으로 진행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기대보다 좋은 성과를 기록하고 있어서, 추후 친구 추천 캠페인이 본격화되면 더욱 좋은 성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엔비티파트너스 박수근 대표는 “’캐시슬라이드’는 이미 한국에서 빠른 선점효과를 통해 900만 가입자를 확보하였다. 미국 시장에서 한국 스타트업이 성공을 거둔 사례는 드문데, 한국에서의 노하우를 토대로 좋은 성과를 거두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 새롬
노력과 겸손, 지혜가 담긴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찰싹찰싹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