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애플페이, 애플워치 공개, 한국은 또 1차 판매 국가 제외?
9월 10, 2014

6plusbig3

애플이 오늘 9일(현지 시각)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서 아이폰의 두 가지 새로운 모델을 발표했다. 새로 선보여진 아이폰 6(iPhone)와 아이폰 6 플러스(iPhone 6 plus)는 각각 4.7인치와 5.5인치로 기존 아이폰 모델에 비해 더욱 더 커지고 얇아진 디자인을 선보였다. 아쉽게도 이번 역시 한국은 또 다시 1차 판매 국가에서 제외됐다. 국내에서는 10월 중순부터 SK, KT, LG U Plus 3사에서 모두 예약 판매가 개시될 예정이다.

구체적 사양 변화

두 개의 새로운 모델은 모두 레티나 HD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있다. 애플은 두 모델을 발표하며 "우리가 만든 것 중 가장 얇은 스마트 폰"이라고 말했다. 아이폰 6는 6.9mm, 6 플러스는 7.1mm다. 가장 최근 모델인 아이폰 5S는 7.6mm다.

DSLR과 유사한 사양의 카메라도 장착했다. 새로운 8메가픽셀 아이사이트 카메라(8 megapixel iSight camera)는 어두운 환경에서도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도는다. 아이폰 6 플러스는 광학식 손떨림 방지 기능을 탑재할 예정이다. 덧붙여 이 카메라는 새로운 얼굴 인식 알고리즘을 갖출 것이라고 애플은 밝혔다.

애플의 자체 결제 시스템, '애플페이(Apple Pay)'

아이폰6와 동시에 새로운 소프트웨어도 발표됐다. 자체 결제 솔루션인 '애플 페이(Apple Pay)'가 발표됐다. 사용자는 이미 아이튠즈와 연동된 계좌를 통해 손쉽게 물건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애플의 팀 쿡 CEO는 발표를 통해 "애플 페이는 모든 구매 방식을 영원히 바꿀 것"이라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애플페이는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에 기반한 전자지갑 서비스로, 지문인식 기능인 터치ID를 활용해 신용카드 혹은 선불카드로 결제할 수 있다. 아이폰 내부에 설치되어 있는 티켓 관리 앱 패스북(passbook)을 이용해 소유한 모든 신용카드를 볼 수 있다. 신용카드를 추가하기 위해서는 카메라로 사진만 찍으면 된다. 결제 시 애플이사용자의 신용카드 정보를 자사 서버에 저장하지 않는다는 것도 강점이다. 사용자가 무엇을 구매했는지 애플은 물론 어떤 판매자도 추적할 수 없다.

애플페이 서비스는 아멕스(AmEx), 마스터카드(MasterCard), 비자(Visa)와 같은 카드사에서는 물론 맥도날드, 홀푸드, 디즈니 스토어, 세포라 등을 포함한 22만 개의 매장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우버는 회원가입을 하지 않고도 '지금 승차하기(Ride Now)' 기능을 애플페이로 사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아이워치'가 아니라 '애플워치'

asdfgh

새로운 아이폰 모델만큼이나 오늘 주목받은 것은 새로 출시된 애플워치(Apple watch)다. 애플워치는 사각 스크린에 스트랩 교체가 가능하며, 심박수 측정 센서가 장착되어 있다. 팀 쿡 CEO는 "애플워치는 애플이 선보인 기기 가운데 가장 개인적인 것"이며, "건강과 피트니스 디바이스로도 완전히 통합된 모습을 갖췄다"는 출시 소감을 밝혔다.

애플워치는 길이에 따라 38mm 모델과 42mm 모델로 나뉘며, 재질에 따라서는 '애플워치', '애플워치 스포츠', '애플워치 에디션' 등 세 가지로 분류된다. 애플워치는 상당히 최근 모델인 아이폰 5부터 아이폰 6플러스와 연동이 되며 애플페이 기능 역시 사용이 가능하다. 판매는 2015년 상반기에 시작될 예정이며 가격은 349달러(36만 2천 원)부터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새롬
노력과 겸손, 지혜가 담긴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찰싹찰싹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