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브레인 우울증 치료를 위한 세계 최초 모바일 앱 기반 첨단의료기기 임상 시험 시작
9월 22, 2014
신경과학 박사들이 모여 만든 ‘치매’를 위한 스타트업 – 와이브레인(YBrain)

신경과학 박사들이 모여 만든 ‘치매’를 위한 스타트업 – 와이브레인(YBrain)

모바일 헬스케어 스타트업 와이브레인 (대표: 윤경식)은 국내 유수의 대학병원들과 협력하여 세계 최초로 우울증 증상 완화를 위한 모바일 앱 기반 첨단의료기기를 사용한 우울증 치료 임상을 시작한다고 오늘 밝혔다.

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19세 이상 성인 8명 중 1명(12.9%) 이상이 최근 1년 동안 연속적으로 2주 이상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의 슬픔이나 절망감 등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우울증상을 경험한 사람 가운데 최근 1년간 정신건강 상담을 받은 사람은 9.7%에 불과했다. 따라서, 향후 우울증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전환과 더불어 와이브레인의 첨단의료기기 같은 새로운 치료 방법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현재의 낮은 우울증 치료율을 높이는데 힘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3년 2월 카이스트의 석•박사 출신이 모여 설립한 와이브레인은 머리 바깥 쪽에서 안전한 방법으로 전류를 흘려 보내고, 두뇌 내부의 신경네트워크를 따라 깊숙한 곳까지 전류를 전달하여 뇌기능을 조절하는 새로운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와이브레인은 스마트폰의 앱 (App) 을 작동시키고 웨어러블 스마트 센서를 스마트폰에 연결하여 우울증을 치료하는 첨단의료기기를 개발했다. 우울증 환자는 부정적인 감정과 스트레스와 관련된 우뇌의 활성도가 높으며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담당하는 좌뇌의 활성도가 떨어지는데, 와이브레인의 첨단의료기기를 사용해 이러한 좌-우뇌 활성의 불균형을 정상화 할 수 있다.

이번 임상은 80명의 중등도 이상의 주요우울장애 (Major Depressive Disorder) 환자를 대상으로 강남차병원,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명지병원, 분당차병원, 세브란스병원 (신촌, 강남), 아주대학교병원, 춘천성심병원 총 8개의 임상센터에서 진행된다.

와이브레인 윤경식 대표는 “우울증 치료 임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하여 본인의 스마트폰에 손쉽게 연결할 수 있는 우울증 치료기기로 환자에게 치료제와 유사한 효능과 편리함을 동시에 제공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고 밝혔다.

한편, 와이브레인은 지난 6월 알츠하이머성 치매 (Alzheimer’s Disease) 와 경도인지장애 (Mild Cognitive Impairment) 증상 완화를 위한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개발하였으며, 현재 삼성서울병원과 함께 대규모 첨단의료기기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