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와 네이버 상생협력 MOU 체결, 배달음식 주문앱과 검색포털의 신너지 기대
12월 2, 2014

[이미지] 요기요 앱 아이콘

 

배달음식 주문앱 요기요(대표 나제원)가 검색포털 사이트 네이버(대표 김상헌)와 상생협력을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체결을 통해 요기요와 네이버는 요기요의 컨텐츠를 적극 활용한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게 됐다.  MOU 체결과 함께 양사는 협력을 강화해 국내 인터넷과 모바일 시장의 동반 성장 및 소상공인 상생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요기요 박지희 부사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요기요의 정확한 배달음식 컨텐츠를 보다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편리하게 제공하고, 가맹업주들에게는 추가 주문을 창출함과 동시에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배달음식 주문앱 요기요는 배달음식 커머스 앱을 지향하며 체계적이고 편리한 배달음식 주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요기요만의 ‘폴리곤 배달지도 시스템’을 통해 배달 가능 음식점의 정교한 지역기반 맵핑 데이터를 보유하고,  ‘클린리뷰’ 시스템을 통해 투명하고 신뢰성 높은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는 것 또한 장점으로 꼽히고 있다.

 

최 지연
오늘 보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여자. 매일매일 배우는 자세로 글 쓰겠습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