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스타트업 에스이웍스, 통합 모바일 보안 서비스 ‘앱시큐어’ 해외 출시
2월 25, 2015

unnamed (2)

모바일 보안 스타트업 에스이웍스(SEWORKS, 대표 홍민표)가 애플리케이션 진단부터 난독화 그리고 앱 관리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통합 모바일 보안 서비스 '앱시큐어(AppSecu.re)'를 글로벌 론칭한다고 25일 밝혔다.

앱시큐어는 앱 출시 이전부터 출시 후 사후관리를 한 번에 지원하는 토탈 모바일 앱 보안 서비스다. SaaS(Software as a Service)형태로 제공되기 때문에 사용자(개발자)가 웹사이트에 방문해 언제 어디서든 보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앱시큐어 스캔(Scan) ▲앱시큐어 프로텍트(Protect) ▲앱시큐어 트랙(Track)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게임, 금융 등 앱 개발사들을 위해 편의성은 높이고 보안성은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앱시큐어 스캔은 앱을 출시하기 전에 앱의 소스코드를 추출할 수 있는지 디컴파일(Decompile) 여부를 체크하고 사전에 취약점을 진단, 보안 위험도 등을 상세분석 해준다. 앱의 ▲DEX 디컴파일 ▲유니티(Unity) 3D DLL 디컴파일 ▲SO 디버깅이 가능한지 여부를 체크할 수 있다.

앱시큐어 프로텍트는 기존 에스이웍스의 앱 난독화 서비스 메두사의 보안 기능을 한층 강화해 바이너리 레벨 난독화와 무결성 기능을 웹에서 한 번에 손쉽게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SDK방식으로 적용할 때 번거로움이 많았던 기존 솔루션들과 달리 개발 완료 후, 간편하게 보안을 적용할 수 있다. 또, 가장 빈번하게 해킹이 발생하는 모바일 게임 앱 보안을 위해 유니티 난독화(iOS, 안드로이드) 기능도 추가했다.

앱시큐어 트랙은 앱 출시 이 후에도 꾸준히 앱의 보안성을 유지할 수 있는 관리, 리포팅 기능을 제공한다. 앱의 위변조, 해킹툴 사용 등 이상징후가 나타나면 사용자가 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개발사가 악성 행위를 시도하는 사용자를 차단할 수 있는 킬스위치(Kill-Switch)기능도 지원한다.

에스이웍스는 이 서비스를 오는 2일부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GDC) 2015'을 통해 첫 선을 보이고, 향후 글로벌 B2B 시장 영업 및 마케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홍민표 에스이웍스 대표는 "기존 자사 기술의 단점을 보완하고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직접 피드백을 받아 글로벌 시장에 적합하도록 제품을 더 강력하게 고도화해 통합 앱 보안 서비스로 출시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꾸준히 앱 보안 기술 개발에 집중해 보안성과 편의성을 함께 제공할 것이며, 국내를 넘어 글로벌 서비스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집중적으로 글로벌 영업마케팅 활동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에스이웍스는 유명 해커 그룹 와우해커 멤버들을 주축으로 설립한 모바일 보안 스타트업으로 현재 미국 실리콘밸리를 시작으로 글로벌 모바일 보안 시장 확장을 위한 본격 행보를 펼치고 있으며, 설립 반 년 만에 퀄컴과 소프트뱅크벤처스로부터 총 20억원의 초기(Seed) 투자를 유치 받은 바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