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모바일, 인도네시아 광고사 인수로 동남아 시장 진출 가속
3월 5, 2015

1450176_678745945492472_116781746_n

모바일 서비스 기업 옐로모바일이 인도네시아 및 동남아 광고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옐로모바일은 자회사인 ㈜옐로디지털마케팅(대표 이상석)을 통해 인도네시아 대표 디지털 미디어 광고 기업인 ‘애드플러스(Adplus)’를 인수하고 시장 진출에 본격 나선다고 밝혔다.

‘애드플러스’는 인도네시아에서 구글, 이니티(Innity)에 이어 3위의 시장 점유율을 지닌 디지털 미디어 광고 기업이다. 세계적인 기업인 다논, 악사, 삼성, 노키아, 쉐보레, 미닛메이드, 코카콜라 등의 대규모 광고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으며, 2012년 창립된 이후로 온라인과 모바일을 아우르는 독창적인 광고를 통해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회사다.

옐로모바일은 이번 인수를 통해 급성장하고 있는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동남아지역의 모바일 및 디지털마케팅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옐로모바일의 자회사인 ‘옐로디지털마케팅’ 그룹에 속한 ‘와이즈버즈’, ‘카울리’ 등 기술 플랫폼 기반의 기업들과 협업을 통해 마케팅 플랫폼을 확대하고, ‘애드쿠아’, ‘이모션’ 등 디지털마케팅 전문 기업과의 노하우 공유를 통해 시장 우위를 확보하는 한편 ‘레코벨’ 등 상품 추천 솔루션을 보유한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커머스 시장까지 진출을 노리는 등 다방면에서 공동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수 기준 세계 4번째인 약 2억 5천만 명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8년까지 스마트폰 사용자 1억명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되는 거대 시장이다. 특히 미국 시장조사기관 ‘이마케터’에 따르면 지난 2014년에 온라인 광고 시장 규모가 전년대비 98% 증가를 기록하는 등 성장 가능성이 무한한 지역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상혁 옐로모바일 대표는 “옐로모바일은 국내 디지털 마케팅 시장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해외진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아시아 지역의 디지털 마케팅 시장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야지드 파이진(Yazid Faizin) 애드플러스 공동창업자 겸 CEO는 “많은 기업들이 투자를 제안해왔지만 옐로모바일이 제시한 동반 성장 및 상생 협력 사업 모델에 큰 매력을 느꼈다”며 “옐로모바일이 가진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애드플러스의 경험 및 시장 노하우를 결합해 인도네시아는 물론 동남아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옐로모바일은 국내 여러 사업 분야의 성공을 바탕으로 ‘아시아 넘버원 모바일 미디어 기업’을 목표로 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인도네시아 최대 가격 비교 사이트인 ‘프라이스에어리어(PriceArea)’를 인수한 바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