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콘텐츠진흥원, 2015년 만화·애니·캐릭터 지원에 250억 투입
3월 25, 2015

CA.9633305.1_99_20150225143202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과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송성각)은 올해 만화·애니메이션·캐릭터 산업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국산 ‘빅 킬러 콘텐츠’ 발굴을 위해 지난해 보다 50억 원이 늘어난 총 25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오는 27일(금)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디지털미디어시티 누리꿈스퀘어 비즈니스타워 3층 국제회의장에서 지원사업의 내용, 지원 자격 및 절차, 일정 및 신청방법 등에 관한 설명회를 개최한다.

약 110억 원이 투입되는 애니메이션 분야에서는 ▲국산 애니메이션 제작지원 ▲애니메이션 기획개발지원 ▲단편 애니메이션 창작지원 등 총 6개 부문에서 9개 사업을 통해 전방위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기존에 진행하던 TV, 극장용 이외에 ‘뉴미디어 애니메이션 제작지원’ 사업을 실시해 모바일을 포함한 새로운 미디어를 대상으로 하는 작품의 제작을 지원할 계획이다.

캐릭터 분야에는 91억여 원을 투입해 ▲캐릭터연계 콘텐츠 제작지원 ▲우수 국산캐릭터 상품 개발지원 ▲국산캐릭터 창작발굴 지원 등의 사업과 함께 개발된 캐릭터의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마케팅·홍보·프로모션 등에 대한 지원사업도 펼친다.

39억 원이 투입되는 ‘캐릭터연계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은 캐릭터를 활용한 만화, 게임, 뮤지컬, 출판 등의 연계 콘텐츠 제작에 대한 과제당 최대 5억 원까지 지원한다.

이와 함께 ‘우수 국산캐릭터 상품개발 지원’ 사업을 통해 국내외 시장 출시를 위한 국산 캐릭터 개발을 지원하며, ‘국산캐릭터 창작발굴 지원’ 사업에서는 국산 캐릭터 매뉴얼북과 시제품 개발, 상품화 지원 등에 대한 단계별 지원이 이루어진다.

전년대비 18억 원이 증액된 43억여 원이 지원되는 만화의 경우, ‘신인만화 기획개발 지원’ 사업과 ‘장르 만화잡지 제작 및 서비스 지원’을 올해 처음으로 시행한다.

‘신인만화 기획개발 지원’ 사업은 우수 신인작가 발굴 및 창작 지원을 위해 연재할 매체와 작품을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총 5개 안팎의 매체를 선정해 매체에서 지정한 22개 작품에 대해 작품 당 최대 2,500만 원까지 소재 발굴, 기획, 제작, 홍보·마케팅, 매니지먼트 등의 비용을 지원한다.

‘장르 만화잡지 제작 및 서비스 지원’ 사업은 만화잡지 활성화와 장르만화 육성을 위한 사업으로 순정, 아동, SF, 학습 등 장르만화에 대한 잡지제작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우수 만화의 연재를 지원해 만화 창작기반과 유통환경을 강화하기 위한 ‘연재만화 제작지원’ 사업 ▲만화원작을 활용한 웹드라마, 애플리케이션, 게임 등의 연계콘텐츠 제작을 지원하는 ‘만화원작 연계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 ▲‘중소 온라인 플랫폼 지원’ 사업 등도 우리나라 만화시장의 다양성을 확보하는 데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홍정용 대중문화산업실장은 “만화, 애니메이션, 캐릭터는 세계 시장에서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는 분야”라며 “‘글로벌 빅 킬러 콘텐츠’가 탄생할 수 있도록 선정에도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www.kocca.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부문별 접수 일정에 따라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