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홀, 피닉스-스콜 등 개발사 인수 통해 모바일 시장 본격 진출
4월 22, 2015

bluehole_CI

온라인 게임 기업 블루홀스튜디오가 사명을 ‘블루홀’로 변경하고, 모바일 시장에 전격적으로 진출한다고 오늘 22일 밝혔다.

이를 위해 블루홀은 모바일게임 개발사 피닉스게임즈(대표 신봉건, 김정훈)와 스콜(대표 박진석)을 각각 포괄적 주식교환 방식으로 인수하며 임 제작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 팀워크, 개발력을 겸비한 다수의 스튜디오를 확보하고 모바일 게임시장에서의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나간다. 또한, 추후 추가적인 인수를 통해 다양한 모바일 게임 제작 라인을 확대하는 블루홀 얼라이언스 전략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피닉스게임즈는 2012년 설립된 캐쥬얼 게임 개발사로 글로벌마켓에서 2400백만 누적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대표 게임으로는 ‘명랑스포츠 for kakao’, ‘무한상사 for kakao’, ‘볼링킹’ 등이 있다. 1400만 다운로드의 모바일 리듬액션게임 ‘탭소닉’을 개발한 신봉건 대표의 전문성을 살려 현재 새로운 리듬액션게임을 개발 중이다.

스콜은 네오위즈 창업멤버인 박진석대표가 2013년 설립한 개발사다. 수집형 RPG ‘전설의 돌격대’를 서비스 중이다. ‘전설의 돌격대’는 구글 다운로드 3위, 구글 플레이 매출 16위를 기록한 바 있으며 중국과 일본시장 런칭을 앞두고 있다. 현재 우수한 개발력과 빠른 실행력을 바탕으로 차기작 ‘다크 스콜(가제)’을 개발 중이다.

김강석 블루홀 대표는 “피닉스게임즈와 스콜은 제작에서 글로벌 서비스 역량까지 골고루 갖춘 뛰어난 개발사로 블루홀 얼라이언스의 큰 축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블루홀의 전격적인 모바일 추진 전략에 따라 자회사 지노게임즈도 ‘블루홀 지노게임즈’로 사명을바꾸고, ‘데빌리언 모바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