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마이크로소프트 국내 첫 컴퓨팅적 사고력 교육과정 개발 및 교육 실시
4월 24, 2015

사진 1_연세대학교-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컴퓨팅적 사고력 교육 커리큘럼 발표’ 기자간담회 전경

연세대학교가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와 공동으로 국내 최초 컴퓨팅적 사고력(Computational Thinking, 아래 CT) 기반 창의 교육 과정을 개발, 미래 사회 핵심 인재 육성에 나선다.

연세대학교와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는 오늘 기자간담회를 가지고 컴퓨팅적 사고력 교육과정 개발 및 학제 교육에 관한 현황과 향후 계획을 밝혔다.

‘컴퓨팅적 사고력’이란 지넷 윙(Jeannette M. Wing)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부사장이 연구 개발한 방법론으로 컴퓨터과학의 이론, 기술, 도구를 활용하여 현실의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는 사고 방식을 의미한다. 즉 컴퓨팅 원리를 활용해 문제를 분석하고, 요소간 관계를 재정립해 문제를 재구성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알고리즘을 만들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각을 제공하는 사고방식으로, 이 과정에서 논리력, 데이터 분석력, 창의력 등이 요구된다.

이미 현대는 소프트웨어와 컴퓨터가 중심에 놓여있는 시대로, 경제, 사회, 인문, 예술 등 모든 분야에 컴퓨팅적 사고력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의료분야에서는 전자의료정보를 어떻게 치료에 활용할 것인지, 인문학에서는 수백만의 장서 분석을 통해 인류학의 변천을 연구하는 식이다.

컴퓨팅적 사고력은 읽기, 쓰기, 산수와 마찬가지로 21세기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이 갖춰야 할 기본적인 사고능력이라 할 수 있다. 일례로 한 고등학생이 버스를 기다려야 하는 불편함을 해결하고자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버스가 언제 도착하는지 정확한 시간을 알려주는 앱을 개발한 사례는 컴퓨팅적 사고력으로 현실문제를 해결한 대표적인 사례이다.

이미 영국과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CT 교육을 정규 교과과정으로 채택하는 등 새로운 교육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카네기멜론대학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CT센터를 설립하고 학생들에게 프로그래밍 구조화, 데이터 조직화 등으로 구성된 강의를 제공하고 있으며 하버드대학교도 CT를 기반한 문제해결과정을 가르치는 등 세계 유수의 대학에서 CT과정을 기초과정으로 도입 중이다.

국내에서도 정부주도로 CT 교육 과정 개편을 진행하고 있으나 실제 대학교에서 교과목으로 채택되어 일부가 아닌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커리큘럼을 개발하고 실습을 포함한 수업을 시작하는 사례는 연세대학교가 국내 최초다. 이번 CT 교육 과정 개발 및 실행으로 연세대학교는 선도적인 소프트웨어 교육 플랫폼을 갖추게 됐다.

연세대학교는 컴퓨팅적 사고력을 연구 발전시켜 온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와 협력하여 학생들에게 컴퓨팅적 사고력을 기를 수 있는 CT 교육 과정을 개발 중이며, 올해 7월까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는 이를 위해 ▲강의 자료 개발을 위한 각종 리소스 제공 ▲교육에 활용할 수 있는 프로그래밍 툴 등 각종 도구 지원 ▲세계적인 CT 권위자들과의 학술교류 ▲심화 과정 개발 협력 등 적극적인 지원 및 협력을 진행해왔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과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개발된 CT 과목은 올해 2학기부터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우선 신입생을 대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CT 수업에서 학생들은 소규모 그룹을 만들어 스스로 주변의 문제를 찾아서 알고리즘화하고 이를 해결하는 과정을 거친다.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에서 개발한 코두(Kodu)와 같은 비주얼 프로그래밍 툴을 활용한 실습 과정도 포함되어 있다.

연세대학교는 CT 과목을 우선 소규모 교과목 형태로 운영하다가 2016년부터 전체 신입생을 대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이공계 신입생은 CT 과목을 전공기초 필수 교과목으로, 인문사회계열 학생들은 필수 교양 교과목으로 지정해 모든 학생들이 수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나아가 CT 심화 과정으로 전공과 연계한 깊이 있는 융합 교육을 신촌 캠퍼스에도 개설할 계획이다. 연세대학교는 추후 강의 자료, 강의 동영상을 만들어 원하면 누구나 볼 수 있도록 공유 및 확장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또한 CT를 적용한 연구 사례를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연세대학교 정갑영 총장은 “학생들의 창의적 사고능력 및 문제해결 능력을 배양하는데 CT 교육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송도 국제캠퍼스에 마련된 연세대의 우수한 교육-연구 연계 인프라를 강점으로 활용하겠다”라며 “앞으로도 미래 디지털 사회를 이끌어나갈 수 있는 창의적 인재 양성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와 긴밀하게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에서 학술연계 및 지원을 담당하고 있는 이미란 상무는 “최근 융합형 인재 육성을 위해 컴퓨팅적 사고력을 기르기 위한 교육과정이 주목 받고 있다”라며 “CT 교육과 활용에 대한 연구를 통해, 그 결과물을 교육과정에서 적용하여 CT 교육을 체계적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