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팅캣, 美 ‘500스타트업’ 1억 원 투자 유치하며 배치 13기 참여

chattingcat

원어민 실시간 영문교정 서비스를 제공하는 채팅캣(대표 김용경)이 실리콘밸리 액셀러레이터 500 스타트업의 배치(Batch) 13 프로그램에 선정돼 10만 달러(한화 약 1억 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채팅캣에선 크라우드 소싱으로 확보한 700여 명의 영국인과 미국인 등 원어민 '튜터'가 비원어민 '학생'의 영어 문장을 실시간으로 교정해준다. 이메일 및 홈페이지 문구작성 등의 과정에서 발생하는 '올바른 영어 표기' 문제를 해결해 비원어민도 세계 무대에서 적극적으로 활약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교정 반응시간은 평균 3분이며 비용의 경우 70글자마다 고유 포인트인 캣닙(Catnip)으로 계산된다. 700글자(10캣닙) 이내에 해당하는 일상적인 업무용 영어 이메일을 교정받는 데 필요한 금액이 1.25달러(한화 약 1,500원)에 불과한 것이다. 첨삭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처음 지불한 캣닙의 절반으로 다른 튜터에게서 재첨삭을 받을 수 있다.

500 스타트업은 구글과 페이팔에 몸담고 있던 기업가 및 투자자들이 함께 세운 실리콘밸리의 대표적인 액셀러레이터다. 구글 프로덕트 마케팅 매니저 출신인 크리스틴 사이 500 스타트업 파트너는 "채팅캣이 해결하려는 문제와 비전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한국, 일본뿐 아니라 이민자가 많은 미국에도 수요가 크기 때문에 글로벌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이프릴 킴 채팅캣 대표는 "한국에서의 빠른 성장세를 유지하는 동시에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500 스타트업 배치에 참가했다"며 "미국 업무공간이라는 지리적 장점을 살려 더욱 양질의 튜터 풀을 구축하고, 현지 전문가 멘토링 등을 통해 서비스 만족도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