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들여다 보기: 모바일 개발자 유치 전략
6월 21, 2012

하단 기사는 VentureBeat Jolie O’Dell 기자가 작성한 최근 기사를 번역한 내용이며, VentureBeat와 beSUCCESS는 공식 컨텐츠 파트너십을 맺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오늘 (현지시각 20일) 오는 가을에 출시할 윈도우폰 8에 대한 중대한 발표를 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폰 플랫폼을 맡을 개발자를 모아들이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이 틀림없어 보인다.

만약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자를 더 영입하면 멋진 앱을 얻게 될 것이다. 멋진 앱이 생긴다면, 지금까지 이용하는 사람이 거의 없었던 윈도우폰의 이용자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개발자와 언론을 위한 프리뷰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여덟 가지 플랫폼과 윈도우폰 개발에 있어 중요한 변화 두 가지를 발표했다. 매우 극소수의 윈도우폰 개발자가 어떻게 이러한 변화를 자신의 경험과 사업에 적용할지 기대된다.

 

개발자를 곤란하게 만들 커널 단일화

마이크로소포트는 윈도우즈 8과 윈도우폰 8이 호환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사실 한 관계자는 이 두 가지 플랫폼이 커널을 공유하고, 같은 코드를 사용하고 있다고 말한다. (구형 윈도우폰 OS는 윈도우즈 CE와 커널이 같다.)

개발자들은 이것이 이론과 실제에서 어떤 의미를 갖는지에 대해 확신하지 못한다.

윈도우폰과 iOS 포커 앱인 Poker Blitz를 개발한 타일러 샤크트는 “이것이 과장해서 홍보한 것은 아니지만, 새로운 내용은 아무것도 없다. 윈도우폰 7과 XNA로 PC, WP7, Xbox 360를 동일 프로젝트로 겨냥할 수 있다”고 말했다.

Appsmyth에서 윈도우폰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는 조쉬 스미스는 오퍼레이팅 시스템의 (이론적) 상호운용성과 관계없이 모바일 앱은 여전히 특정한 개발과 디자인 프로세스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데스크톱과 모바일 디바이스는 근본적으로 인터랙션 형태가 달라서, 공유하는 부분이 매우 작다. 모바일 앱은 독특한 인트페이스와 (잠재적으로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윈도우폰의 모바일 지갑과 같은) 흥미로운 테크놀로지를 이용하며, 관련된 경험을 끊임없이 만들어낸다. 개발자가 모바일 앱을 제대로 만들었다면, 이것은 단순히 데스크톱 어플리케이션을 모바일용으로 복제하는 것이 아니다.”

조쉬 스미스는, 새로운 커널이 여전히 새로운 이익을 의미한다고 말한다. “새 커널은 네이티브 코드를 운용할 수 있으며, 이는 더 나은 퍼포먼스를 의미한다. 기존 CE 커널은 몇몇 하드웨어를 쉽게 지원하지 못했다. 새 커널은 이전에 이용가능했던 것보다 더 많은 하드웨어를 지원할 것이다.”

 

C++/C에서의 네이티브 코드

오늘 발표의 또다른 사안은 윈도우폰 개발자들이 앱과 게임을 만드는데 C++/C를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다. 특히 게임 개발자들에게 요긴할 것으로 생각된다.

윈도우폰 개발자 매트 카바나는 “현존하는 고사양 게임 엔진은 윈도우 폰에 쉽게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많은 게임 회사들이 코드베이스를 다시 쓰려하지 않았다. (때로는 네이티브 액세스가 가능하지 않아서 할 수 없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 결과 윈도우폰 게임이 몇없게 되었고, 게임 개발 업계에서의 윈도우폰 이미지에 먹칠을 했다.

타일러 샤크트는 또한 Corona SDK와 Unity 같은 게임엔진과 프레임워크가 이제 윈도우 8에 복사될 수 있게 되었다. “이는 기존의 iOS와 안드로이드 앱을 윈도우폰 8에서도 출시할 수 있게 할 것이다.”

조쉬 스미스는 (Metro UI 스타일은 언급하지 않더라도) 새로운 언어가 애플 팬인 개발자들을 윈도우폰으로 끌어들일 미끼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것은 일반적으로 기존의 윈도우즈 플랫폼을 개발하는 것보다 개발자들에게 훨씬 쉽다. C/C++ 개발은, Objective-C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 매우 쉽게 차이를 극복할 수 있고, 윈도우폰이 새로운 방색을 배우고자 하는 iOS 기반 개발자들을 지원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개발자의 시간을 얻기 위해 애플, 구글과 싸우다

종합적으로 개발자의 시간과 관심을 차지하기 위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시도는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오늘 프리젠테이션은 매우 화려했으며, 관계자들로부터 매우 흥미로운 정보를 많이 얻을 수 있었다.

그러나 윈도우폰 8이 데스크톱과 모바일 경험에서 안드로이드의 시장점유율과 잠재적 수익성, 애플의 “그냥 되는” 마법과 경쟁할 수 있을까? 더 중요한 것은, 마이크로소프트가 분열과 침체와 같은 위험을 피할 수 있을까?

최근 윈도우폰에서 성공을 거둔 개발자라 하더라도, 윈도우폰 8은 여전히 많은 개발자들에게 “좀 더 두고봐야 할” 플랫폼이다.

샤크트는 “마이크로소프트는 미래의 분열을 피하는 것을 목표로 하겠지만, 윈도우폰 7에서 크게 실패했다. 이번 발표에서 보듯, 모든 윈도우폰 7 핸드폰 판매가 실질적으로 ‘마지막 세대’”라고 말했다. 이 중 어떤 폰도 윈도우폰 8을 적용할 수 없을 것이라고 오늘 아침 마이크로소프트 측이 전했다.

“지금 개발자에게 가장 힘든 부분은 서로 다른 안드로이드 기기와 버전을 넘나들며 개발하는 것이다. 데스크톱과 모바일 운영체제를 긴밀하게 연결하라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요구에 응하는 것은 윈도우즈 지속성을 모든 디바이스에까지 확장하게 할 것이다.”

“윈도우즈 8은 개발자들이 쉽게 작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이전 버전에서 충분한 향상을 이루었다. 어느 것이든, iOS에서 곧바로 넘어올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과, 윈도우즈 모바일 낮은 버전을 이용하는 이용자 층을 해결한다면 훨씬 쉬워질 것이다.”

카바나에 따르면, 전체의 1%에 해당하는 윈도우폰 7 이용자 층이 요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쉽게 모든 윈도우폰7 기기 이용을 중단하고 반발도 적을 것이다. 구형을 지원하기 위해 돈을 쓰는 것이 대안이 될 수도 있다. 나는 구형 하드웨어를 대대적으로 폐기하고, 분열을 피하는 길을 가야 한다고 굳게 믿는다.”

종합적으로, “오늘 발표가 윈도우폰7이 매력을 잃은 어플리케이션 생태계를 극적으로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샤크트가 말했다. 개발자들을 마이크로소프트 쪽으로 끌어오는 것이 결국 소비자에게 호평받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지만 이는 ‘계란이 먼저냐, 닭이 먼저냐’ 이야기가 될 수도 있다. (개발자들은 아무도 사용하지 않는 플랫폼의 앱을 만들려 하지 않고, 사용자는 멋진 앱이 없는 핸드폰을 사려하지 않는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즈 8과 윈도우폰 8을 완성하기 위해 여전히 더 변화할 필요가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 몇몇 변화, 특히 윈도우폰 7과 관련된 변화는 고통스러울 것이고, 그에 따른 결과는 미래가 말해줄 것이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