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없던 웹툰을 만나다, 피키캐스트의 신개념 웹툰 서비스 ‘피키툰’
5월 7, 2015

피키캐스트 이미지_1

모바일 콘텐츠 서비스 피키캐스트(Pikicast)가 독자와 작가가 함께 만들어가는 독특한 전개 방식의 신개념 웹툰 서비스인 ‘피키툰’을 선보이며 기존 웹툰과의 차별화를 시도한다.

피키캐스트는 지난 2월 16일 2.0으로 서비스를 업데이트하면서 웹툰 서비스인 피키툰을 추가했다. 피키툰은 ‘세상에 없던 웹툰’을 표방, 움짤, 동영상, 파노라마 기능 등의 다양한 시각적 효과를 첨부하여 타 웹툰 서비스와의 차별화를 두었으며 매 컷마다 다른 사람과 공유가 가능하고, 댓글을 작성할 수 있어 작가와 독자가 소통을 통해 서비스를 함께 만들어가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피키캐스트 이미지_2

피키캐스트의 피키툰은 웹이란 플랫폼이 가진 한계로 인해 아이디어 구현이 힘들었던 다양한 멀티미디어적 효과를 모바일에 최적화된 UI로 구현하고 있으며 사용자들의 즐거움과 콘텐츠 소비문화를 고려하여 작가와 독자 간의 실시간 피드백을 활성화하고 있다. 또한 피키툰은 기존 종스크롤에 학습된 웹툰 독자들에게 횡스크롤이라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화면구성을 제공하여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피키캐스트는 만화 콘텐츠를 기획, 공급하는 자회사 만화가족과의 협업을 통해 피키툰을 새로운 형식의 웹툰 플랫폼으로 발전시키고자 한다.

만화가족 김동욱 대표는 ‘기존 종스크롤에 익숙한 독자들에게 횡스크롤로 제작된 작품을 보여준다는 것에 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이러한 시도가 모바일에 가장 최적화된 방식이라는 확신이 있었다’라고 말하며 ‘현재 다른 매체에서도 유사한 형태의 서비스를 오픈하기 시작했으며 전반적인 웹툰 플랫폼들이 기술적으로 함께 발전하는 것 같다 뿌듯하다’고 밝혔다.

현재 피키툰에는 곽백수, 최훈, 김양수, 국중록, 이상신, 강민구 작가를 비롯 총 23명의 작가들이 각자의 개성이 넘치는 작품을 연재하고 있으며, 앞으로 스타 작가인 이말년 등을 포함, 매달 다양한 기성/신인 작가들을 추가로 참여시켜 피키툰의 볼륨을 넓힐 계획이다.

피키캐스트는 독자의 기호를 반영한 다양한 내용전개, 공유 수/댓글 수에 따라 결말이 달라지는 인터랙티브 환경을 구축, 독자들이 직접 참여하고 작품을 함께 만들어가는 신선한 형식의 웹툰을 선보여 새로운 플랫폼으로서의 도전을 이어갈 계획이다.

피키캐스트 디자인 총괄 지승규 팀장은 ‘세상의 이야기를 새로운 방식으로 전달하고자 하는 피키캐스트의 비전과 피키툰의 비전은 그 궤를 함께 한다.’ 이어 ‘만화책에서 웹툰으로 넘어온 만화 시장의 흐름을 이해하고 우리 삶과 뗄 수 없는 모바일 환경에서의 콘텐츠 소비 방식을 고려하여 사용자와 더욱 가깝게 소통하는 피키툰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