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대출 서비스 렌딧, 알토스벤처스로부터 15억 원 투자 유치

스크린샷 2015-05-18 오전 9.28.36

신생 P2P대출 업체인 렌딧 (대표 김성준, www.lendit.co.kr) 이 미국 실리콘밸리의 벤처 투자 회사 알토스 벤처스 (대표 Han Kim) 로부터 1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로써 렌딧은 벤처캐피탈 투자를 유치한 첫 국내 P2P 대출 업체가 되었다.

P2P 대출이란 대출자와 투자자가 온라인 사이트를 통하여 직접 거래할 수 있도록 연결해 주는 금융시스템을 의미한다. 렌딧은 기존의 방식을 넘어선 정교한 대출자 데이터 분석기술을 통해 기존 제도권에서 높은 금리를 감당해야 했던 대출자들에게 제1금융권, 은행 수준의 저금리 대출을 제공할 수 있다. 또한 렌딧은 기존 제도금융권에서 운영하지 못했던 혁신적인 대출상품들을 순차적으로 런칭함으로써 투자자의 수익을 높히는 동시에 대출자의 금리 부담을 줄이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카이스트 출신인 렌딧 김성준 대표는 인텔에 매각된 올라웍스(Olaworks)의 창업 멤버였으며, 실리콘밸리에서 온라인 커머스 회사를 창업하여 미국과 한국에서의 창업을 두루 경험하였다. 스탠포드 대학원 시절의 인연으로 빅데이터 전문가인 박성용, 금융 전문가인 김유구 공동창업자와 함께 친분을 다져오다 올해 초 렌딧을 창업하였다.

렌딧 김성준 대표는 “작년 말 한국의 은행을 방문했는데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저축은행과 대부업의 20%가 넘는 고금리 대출 뿐이었다. 반면 미국에서는 100% 온라인 대출 신청만으로도7% 의 금리로 대출이 가능했다. 보다 합리적인 방식으로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례들을 분석하며 한국 대출 시장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있던 대학 동료들과 의기투합하여 렌딧을 창업하게 되었다” 라고 말했다.

김한준 (Han Kim) 알토스 벤처스 대표는 투자 이유에 대해 “최근 다양한 P2P대출업체들을 만나며 편리하고 건강한 대출의 필요성에 크게 공감했다. 창업경험과 전문지식을 두루 갖춘 렌딧이 P2P 대출 시장 개척의 어려움을 극복해나가며 금융혁신을 이루어나가는데 있어서 최적의 팀이라 판단하여 투자하게 되었고, 혁신적인 창업자들의 꿈에 합류할 수 있게 되어 두근거린다” 라고 전했다.

렌딧은 “모든 신용등급의 고객에게 보다 쉽고 합리적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가 되겠다. 또한 저금리 시대로 접어들며 투자처를 찾지 못하는 투자 고객에게는 안정적이고 높은 수익률을 제공하는 투자 상품을 만들겠다.” 며 포부를 밝혔다.

정 새롬
노력과 겸손, 지혜가 담긴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찰싹찰싹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