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스토랑 음식 배달 서비스 푸드플라이, 요기요로부터 44억 원 투자 유치

foodfly1

음식 배달 서비스 '푸드플라이'를 서비스하는 플라이앤컴퍼니가 배달음식 주문 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알지피코리아로부터 약 44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오늘 밝혔다.

푸드플라이는 기존에 배달되지 않던 지역 맛집이나 프랜차이즈의 레스토랑의 음식을 주문 받아 배달하는 서비스다. 음식점은 배달 서비스를 위한 제반 비용 및 인력 투자 없이도 매장 외 추가 매출을 확보할 수 있으며, 고객은 직접 방문해야만 했던 맛집 음식을 온라인으로 손쉽게 주문하고 배달 받을 수 있다.

요기요는 2014년 10월부터 푸드플라이와 제휴해 요기요 앱 내에서 ‘강남맛집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고객들은 푸드플라이 가맹점의 음식들을 요기요 앱에서도 주문할 수 있다.

요기요는 푸드플라이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긴밀한 협업을 통해 서로간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하게 되었다. 투자 금액은 푸드플라이의 서비스 지역 확대를 위한 가맹점 증대, 마케팅 활동, 기술 개선, 인재 영입 등 다양한 부분에 쓰이게 될 예정이다.

요기요의 나제원 대표이사는 “요기요가 예전부터 존재해 온 배달 음식점 대상으로 주문 방법을 혁신하는데 집중해 온 기업이라면, 푸드플라이는 집에서 즐길 수 없었던 프리미엄 음식들의 배달을 가능하게 만든 혁신을 이끌어온 기업이다. 요기요의 이번 투자로 양사의 제휴가 서로간의 강점을 더욱 긴밀하게 공유하는 계기로 이어질 것이며, 이를 통해 고객들의 만족도 또한 대폭 높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플라이앤컴퍼니의 임은선 대표는 “요기요의 이번 투자를 통해 푸드플라이는 양질의 맛집들이 자체 배달 인프라 없이도 온라인 배달을 통해 소비자 접점을 넓힐 수 있도록 빠른 서비스 확장을 전개할 것" 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들이 제한적인 배달 음식 선택지에서 벗어나 수많은 맛집 음식을 집에서도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새롬
노력과 겸손, 지혜가 담긴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찰싹찰싹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