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와 배달통, 알뜰쇼핑 서비스 오픈
7월 23, 2015

[사진]요기요&배달통 ‘알뜰쇼핑’_150723

배달음식 주문 앱 요기요와 배달통이 배달음식점을 운영하는 중소상인들을 위한 ‘알뜰쇼핑 서비스’를 오픈 했다고 23일 밝혔다.

알뜰쇼핑은 요기요와 배달통의 가맹점주가 업체 운영에 필요한 배달 소모품들을 시중에서 구입하는 것보다 50% 이상 저렴하고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로, 할인에 따른 비용은 전적으로 요기요 및 배달통이 부담한다. 요기요가 지난 13일, 배달통이 17일에 각각 론칭했다.

서비스 론칭 전, 양사는 가맹점주에게 설문조사를 진행하여 배달업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물품과 소모 기간 및 주문 주기 등을 파악했다. 그 결과 배달업체가 점포 운영 시 꼭 필요한 일회용 젓가락과 숟가락, 물티슈, 비닐봉지를 대상 품목으로 선정, 현재 알뜰쇼핑 서비스를 통해 주문할 수 있도록 했다.

소모품들은 대량 제작 시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지만 소규모 배달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은 물품 보관할 장소가 부족하거나 사용량이 많지 않기 때문에 필요할 때마다 소량으로 물품을 구매해야 하기에 그런 혜택을 받을 수 없었다. 그러나, 이번 알뜰쇼핑 서비스로 업주들은 각 물품을 한곳에서 쉽게 주문하고, 좋은 품질의 물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쓸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간접 비용감소로 가게 수익률 증가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요기요 박지희 부사장은 “알뜰쇼핑 서비스는 영세한 자영업자 분들이 가게 운영을 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양사가 힘을 합쳐 준비한 의미 있는 서비스”라며 “많은 배달업체에서 서비스를 이용하여 주문량 증가와 매출 상승에도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을 도울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요기요는 세스코와 MOU 체결로 음식점 위생관리를 지원하고, 가맹업주들의 소원을 실현해주는 ‘사장님 희망배달 캠페인’등을 진행해 업주의 고민을 함께 해결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배달통은 업계 최저 모바일결제 수수료 고수하고, 전국에 숨어있는 배달업체 중 주문 수와 평점 등이 높은 곳을 추천맛집으로 선정,업체 인터뷰를 진행하여 SNS에 업로드 하거나, 오토바이에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소상공인 상생전략을 확대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