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주관 전세계 최대 학생 IT 월드컵 ‘2015 이매진컵’ 성료
8월 3, 2015

2015 이매진컵_단체사진

마이크로소프트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 학생 IT 월드컵 ‘2015 이매진컵 (2015 Imagine Cup)’이 최종 우승자를 발표하며 4일간의 축제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번 이매진컵 2015 에서는 현지시각 7월 28일부터 31일까지, 총 4일 동안 한국의 JY6팀을 비롯해 전세계 33개국을 대표하는 33개 팀, 110명의 학생들이 서로 뜨겁게 경쟁하며 기량을 펼쳤다.

최종 우승자 발표가 진행되는 이매진컵 월드 챔피언십은 지난 31일(현지 시간) 약 5,000여명의 학생들과 심사위원단, 마이크로소프트 직원 및 파트너 등이 시애틀 워싱턴 컨벤션 센터(Washington State Convention Center)에 모인 가운데 최종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선정됐으며, 이어 시상이 함께 진행됐다.

이매진컵 2015의 최종 우승은 이노베이션 분야에 출전한 브라질의 이핏패션(eFitFashion)팀이 차지했다.  이핏패션팀은 “클로즈 포 미(Clothes For Me)”라는 프로젝트로 개인 맞춤형 재단 솔루션을 선보였다. 사용자는 본인의 치수, 원하는 패턴 등을 온라인에서 입력하기만 하면 맞춤 제작된 옷을 구입할 수 있다.

그 밖에, 상금 5만달러가 주어지는 각 핵심 경쟁 부문의 1등 수상의 영예는 호주 Virtual Dementia Experience팀(월드 시티즌십 부문), 브라질 eFitFashion팀(이노베이션 부문), 러시아 IzHard팀(게임 부문)에게 돌아갔다.

핵심 경쟁 부문 중 게임에 진출했던 한국 대표 JY6 팀은 창의적인 규칙과 동양적인 느낌을 극대화 퍼즐게임 ‘린 : 퍼즐에 들어간 소녀(Lynn : A Girl Into Puzzles)’으로 심사의원들과 현장에서 참여한 각국의 미디어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으나 아쉽게도 본선 결승에는 진출하지 못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CEO는 “이번 이매진컵에 참가한 학생들 모두가 불가능한 꿈을 가능하게 하는 열정을 보여줬다. 그 꿈이 계속 유지되고 발전시켜나가기를 바란다”라며 “여러분의 열정, 꿈, 능력들이 오늘 이 대회에서 시작해서 계속 성장하고 발전해나갈 것이다. 오늘 보여준 열정과 혁신을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이매진컵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대회 사이트 및 이매진컵 뉴스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