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호 교육용 SNS 클래스팅, 글로벌 시장 공략 나선다
8월 31, 2015

class_sns

 

국내 최초 ‘교육용 SNS’ 클래스팅이 오는 9월 신학기를 기점으로 미국ㆍ중국을 비롯한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재 클래스팅은 한국 본사 이외에 미국, 중국, 일본에 총 3개의 법인을 추가로 설립,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할 전망이다.

클래스팅은 지난 2012년 3월 교직에 근무하던 조현구 교사(現 클래스팅 CEO)가 학생과 교사 간의 즐겁고 안전한 소통 공간 마련을 위해 만든 서비스로 학급 운영과 학습 자료 공유에 특화된 서비스이다. 지난 3년간 클래스팅을 도입한 교사들의 자발적 입소문을 통해 180만 명 이상의 국내 이용자를 확보하였고 존 케리 美 국무장관과 에릭슈미트 구글 CEO가 한국의 성공적인 포트폴리오로서 언급하는 등 해외에서 많은 관심을 받기도 하였다. 일본에서는 소프트뱅크벤처스에서 투자한 회사로 주목받으며 올해 4월 런칭 이후 4개월 만에 2,000여 개가 넘는 교실에서 사용 중이다.

특히 오는 9월 미국 진출은 2014년 한국을 방문한 美 국립교육평가연구소 리차이 소장의 권유로 시작된 프로젝트로, 미국 현지화 작업과 서비스 고도화에 대해 적극적인 조언과 지지를 받으며 1년간 준비됐다. 아울러 중국 시장 진출은 중국 내 별도의 서버를 구축하여 철저한 현지화 작업을 진행, ‘클래스通(classtong)’이라는 이름으로 9월 초에 서비스 할 예정이다.
이번 글로벌 진출은 단순히 국산 SNS의 해외 진출이라는 의미를 넘어, 글로벌 교육 시장을 대상으로 ‘소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개인화 교육 플랫폼’을 보급한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조현구 대표는 “그동안 클래스팅은 교사의 학급운영에 유용하고 교실 구성원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서비스로써 활용 되어 왔으나, 앞으로 교사가 학생에게 교육 콘텐츠를 전달할 때 활용하는 학습 플랫폼이자 학생에게도 수준과 관심사에 맞는 콘텐츠를 전하는 플랫폼으로서 거듭날 전망이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교육열과 IT 인프라 환경을 갖춘 국내에서의 성공사례를 기반으로 전 세계 교사와 학생, 학부모 모두에게 배움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교육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현재 클래스팅은 국내 96%의 학교가 교육 현장에 도입, 총 20만 개의 클래스가 개설되어 교육에 활용 중이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