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구매 앱 ‘미스터픽’, 하나은행과 손 잡고 ‘첫차1Q오토론’ 출시
9월 24, 2015

첫차1Q오토론출시_보도자료이미지_20150922

중고차 앱 ‘첫차’를 서비스하는 미스터픽이 하나은행과 손을 잡고 ‘첫차1Q(원큐)오토론’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첫차1Q오토론’은 첫차가 처음으로 시도한 금융상품 서비스로, 개발 초기 단계부터 고객의 입장에 초점을 맞추는 데 집중했다. 미스터픽은 실 고객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인터뷰와 리서치, 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고객이 가장 만족할 수 있는 금융상품의 니즈를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하나은행과 협력하여 이번 ‘첫차1Q오토론’을 출시하게 됐다.

‘첫차1Q오토론’은 ‘제약 없는 소득, 낮은 금리, 간편한 이용’이라는 뚜렷한 세 가지의 특징이 있다. 사회초년생, 중소기업 직장인 혹은 연금소득자라도 약간의 고정소득만 있다면 금액의 제한 없이 최대 7,000만 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또 대출 과정의 불필요한 과정을 없애 금리를 낮추어, 신용등급과 은행거래 기여도에 따라 연 최저 3.69퍼센트 수준의 금리(2015.09.18 기준)를 적용받을 수 있고, 인터넷과 모바일(연내 서비스 운영 예정)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든 한도 조회, 대출 신청 및 상담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미스터픽은 ‘첫차1Q오토론’ 이용 시 ‘첫차’ 앱에서 ‘첫차블루바우처’를 다운받아, 기존 금리에서 0.2퍼센트를 추가 인하할 수 있는 혜택을 함께 내놓을 예정이다.

미스터픽의 송우디 대표는 “첫차가 고객의 상황을 대변하여 만드는 것인 만큼, 지금까지는 없었던 새로운 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하나은행과 의기투합해 준비했다.”며 “고객에게 실질적인 편의와 혜택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보완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미스터픽은 중고차앱 ‘첫차’를 서비스하는 O2O 기업으로 혁신적인 딜러관리시스템과 스마트세이프정보를 통한 허위매물 차단기술로 소비자로부터 신뢰를 얻어, 최근 다음카카오, KT 등에서 투자를 받은 바 있다.

한편 지난 9월 8일 미스터픽은 스타트업으로서는 이례적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금융기업인 하나은행과 업무상 제휴를 체결하고, 자동차와 관련한 금융상품은 물론, 다양한 자동차 서비스 및 콘텐츠를 개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