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아웃소싱 전문 스타트업 ‘위시켓’, 12억 원 투자 유치

[위시켓] 투자 보도자료_이미지

IT 아웃소싱 전문 스타트업 위시켓은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와 메가인베스트먼트로부터 총 12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위시켓은 기업의 IT 프로젝트와 IT 전문 인력을 연결해주는 온라인 아웃소싱 플랫폼이다. 기업이 위시켓에 프로젝트를 등록하면, 이를 확인한 작업자들이 비공개 입찰 방식을 통해 프로젝트에 지원한다. 의뢰자는 프로젝트에 지원한 여러 작업자의 견적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고, 작업자의 포트폴리오와 이전 프로젝트의 평가를 통해, 실력이 검증된 작업자와 빠르게 만날 수 있다.

이후 위시켓은 계약 체결과 관련된 행정 업무를 대행하고, 에스크로 형태의 ‘대금 보호 시스템’을 통해 프로젝트가 끝날 때까지 대금을 안전하게 보호한다. 결과적으로 의뢰자와 작업자는 기존 외주 계약과는 달리, 위시켓을 통해 신뢰 문제로 생기는 거래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된다.

최근 위시켓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계약 건수가 3배 이상 급증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2015년 9월 기준, 약 1만 개의 기업과 1만5천 명의 IT 전문인력이 위시켓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초기 창업기업부터 대기업까지 다양한 형태의 기업들이 약 2천5백 개의 프로젝트를 의뢰하였다.

위시켓 박우범 대표는 “정보 불균형 문제로 불신이 만연한 IT 아웃소싱 시장에서 위시켓이 앞장서서 그 벽을 무너뜨리고자 한다”며, “신뢰할 수 있는 시장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이끈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백인수 팀장은 “위시켓 팀은 다년간 플랫폼을 운영한 경험이 있어, 팀원 전체가 서비스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며, “해당 분야의 선두주자로서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사용자 풀을 바탕으로 플랫폼 확장 및 사업영역 다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위시켓은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사용자들이 더욱 신뢰하며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기존의 사용자 풀과 프로젝트 데이터를 기반으로 플랫폼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