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N 스타트업 ‘비디오빌리지’ 동문파트너즈와 캡스톤파트너스로부터 6억 원 투자 유치

(주)비디오빌리지 로고_

 

MCN(멀티채널 네트워크) 스타트업 비디오빌리지는 다음청년창업투자조합 동문파트너즈와 캡스톤파트너스로부터 6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비디오빌리지는 유머와 뷰티, 키즈, 엔터테인먼트 카테고리의 1인 콘텐츠 창작자들의 글로벌 진출과 수익모델 다각화를 지원하는 멀티채널 네트워크 스타트업이다. 현재 50여 명의 크리에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비디오빌리지는 기존의 멀티채널 네트워크 업체의 비즈니스 모델은 물론, 모바일에 최적화된 오리지널 디지털 콘텐츠 제작을 통한 스폰서쉽 유치, 미디어 커머스 모델 구축, 크라우드 펀딩을 통한 콘텐츠 제작 등 다양한 수익모델을 창출해왔다.

지난 2014년 10월 설립된 비디오빌리지는 현재까지 1인 창작자 교육 세미나를 1년간 총 20여 회 진행하며 재능 있는 크리에이터들의 인큐베이션을 지원해왔다. 특히 유튜브 플랫폼만 활용하는 타 멀티채널 네트워크들과는 달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다양한 SNS를 활용하는 멀티 플랫폼 전략을 통해, 현재 50여 명의 크리에이터들이 총 520만 명의 구독자와 월평균 7,000만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설립 1년 만에 아웃바운드 영업 없이 순수 인바운드 영업만으로 CJ제일제당, 넥슨, 네이버, SK텔레콤, LG전자, 하이트진로, 20세기폭스, 롯데리아, CJ E&M 등의 브랜드와 100여 건의 브랜디 관련 콘텐츠를 제작했다.

비디오빌리지는 유튜브, 페이스북뿐만 아니라, 네이버 TV캐스트, 다음TV팟, 카카오TV, 판도라TV, 스낵TV, 엠군 등 국내 멀티채널 네트워크 중에서는 가장 많은 플랫폼 회사들과 유통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4분기에는 동남아시아 미디어 사업자와 함께 글로벌 진출 협상을 진행 중이다.

동문파트너즈의 서상영 파트너는 “이미 해외에서 검증된 멀티채널 네트워크 산업에 대한 가능성은 국내에서도 무궁무진하며, 크리에이터들과 진심으로 소통하는 비디오빌리지의 가능성에 투자했다”고 투자와 관련한 의견을 전했다.

캡스톤파트너스의 정상엽 팀장은 "콘텐츠와 미디어 권력이 포털과 TV에서 소셜 미디어와 모바일로 이동하고 있는 과도기”라며 "뉴 미디어의 호흡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크리에이터 네트워크를 구축했으며, 신규 크리에이터 인큐베이팅 역량을 보유한 비디오빌리지의 잠재력에 주목했다"며 투자의사 결정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비디오빌리지 조윤하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크리에이터들에게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제작환경을 조성할 수 있게 됨은 물론,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여러 멀티채널 네트워크 회사들과 함께 건강한 멀티채널 네트워크 생태계를 조성하는 동시에 비디오빌리지만의 혁신적인 콘텐츠와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