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모바일 1인칭 슈팅 게임 개발사 ‘솔트랩’에 20억 원 투자

Print

모바일, 인터넷, 기술기반 전문 투자사 케이큐브벤처스는 모바일 1인칭 슈팅 게임 개발사 솔트랩에 20억 원을 투자했다고 13일 밝혔다.

솔트랩은 2007년 대한민국 게임대상 3관왕에 오른 '아바', '메트로 컨플릭트' 등 당대 최고 수준의 1인칭 슈팅 게임을 선보였던 ‘레드덕’ 출신 핵심 인력들로 구성됐다. 구성원 대부분이 10년 이상 1인칭 슈팅 게임 장르 개발 및 운영을 경험했다.  

다년간 축적된 1인칭 슈팅 게임 장르 전문성과 언리얼 엔진에 특화된 역량을 바탕으로 그래픽과 조작에 차별성을 둔 고사양 모바일 1인칭 슈팅게임게임을 선보인다는 포부다.

솔트랩은 현재 2016년 말 정식 서비스를 목표로 게임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고사양 그래픽 구현이 가능한 언리얼 엔진을 모바일 1인칭 슈팅 게임에 국내 최초로 도입, 수준 높은 3D 그래픽과 탄탄한 스토리로 게임 자체의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또한, 단순히 슈팅에 초점을 두었던 기존과 달리 1인칭 슈팅 게임 조작의 핵심인 ‘이동’과 ‘사격’을 효과적으로 분리, 모바일 인터페이스에서도 플레이어가 컴퓨터에 움직이는 몬스터 혹은 던전, 함정, 기후 등과 대적하는 콘텐츠인 PvP와 플레이어가 조작하는 캐릭터가 다른 플레이어가 조작하는 캐릭터와 대적하는 PvP 대전의 재미를 적절히 조합시킬 계획이다.

특히 1:1 대전에 국한되는 기존 1인칭 슈팅 게임의 PvP 방식을 개선, 대전에 참여한 다수의 사용자를 만족하게 하는 다대다 플레이를 적용해 새로운 방식의 PvP를 구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PvE를 통한 캐릭터 성장 요소도 추가해 롤플레잉 게임의 전략 요소를 가미할 예정이다.

솔트랩 김세웅 대표는 “최근 여러 모바일 1인칭 슈팅 게임들이 출격하고 있는 상황에서 장르 자체의 묘미를 모바일에 최적화된 UI로 구현해 기존 1인칭 슈팅 게임을 즐겼던 국내외 사용자들에게 인정받는 게임을 선보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투자를 이끈 케이큐브벤처스 신민균 파트너는 “다년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솔트랩은 언리얼 엔진 및 1인칭 슈팅 게임 장르에 특화된 국내 최고 수준의 팀”이라며, “그간 롤플레잉 게임 장르가 장악해 온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 색다른 즐거움을 주는 1인칭 슈팅 대표 게임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