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스타트업 스마일게이트 ‘크로스파이어’, 국산게임 최초 할리우드 진출
10월 14, 2015

[스마일게이트] 크로스파이어 이미지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미국 할리우드 톱티어(Top-tier) 영화 제작사 중 하나인 오리지널 필름(Original Film)과 1인칭 슈팅 게임인 ‘크로스파이어’ IP를 활용한 영화 제작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흥행 온라인 1인칭 슈팅 게임인 크로스파이어와 할리우드 흥행력을 보유한 닐 모리츠의 오리지널 필름이 함께 손잡았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2007년 발표된 크로스파이어는 2014년 한 해만 글로벌 매출 1조 5천억 원을 기록했고, 전 세계 80여 개국, 5억 명의 회원을 보유한 히트작이다.

오리지널 필름은 할리우드 최다 흥행작을 보유한 유명 제작자 중 한 명인 닐 모리츠가 설립한 회사다. 그는 50여 편 이상의 메이저 영화를 제작해왔고, 전 세계적으로 80억 달러(한화 약 9조2천억 원) 이상의 박스오피스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특히 현존 최다 속편 제작(7편) 기록의 영화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비롯해 ‘나는 전설이다’, ‘트리플엑스’,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와 드라마 ‘프리즌 브레이크’ 시리즈 등 국내에서도 인기있는 작품들을 제작한 바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파이어의 영화화를 위해 지난 1년여 동안 다수의 할리우드 영화 제작사와 협의해 왔다. 스마일게이트는 여러 제작사 중 오리지널 필름이 제작한 영화 다수가 뚜렷한 스토리와 테마를 바탕으로 글로벌 흥행 요소에 잘 부합하는 액션 블록버스터에 특화돼 있고, ‘분노의 질주’와 같이 하나의 작품으로 그치지 않고 속편 등을 통해 지속 발전시키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 같은 장점을 바탕으로 크로스파어어의 스토리와 액션을 표현하는 데 가장 적합한 제작사로 판단해 계약을 추진했다. 

스마일게이트와 오리지널 필름은 앞으로 양사의 역량을 집중시켜 영화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영화의 시나리오, 배급사 및 감독 선정 등은 다음에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 크로스파이어의 영화화 개발 발표는 ‘국산 게임 중 최초의 할리우드 영화 진출’이라는 점에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많은 게임이 영화로 상영됐으나, 모두 한국 회사의 게임이 아닌 해외 개발사들의 작품들에 한정됐다.

크로스파이어 영화 제작 프로젝트를 담당한 스마일게이트 백민정 이사는 “스마일게이트의 ‘크로스파이어’가 할리우드 최고의 제작사인 오리지널 필름과 영화로 만나게 되어 매우 기쁘다. 특히 한국의 게임 IP 파워를 전 세계에 보여줄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 믿는다. 양사가 긴밀하게 협업해 크로스파이어의 콘텐츠를 더 많은 사람이 즐기고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리지널 필름의 닐 모리츠는 “우리는 1인칭 슈팅 게임 흥행작인 크로스파이어와 이를 제작한 스마일게이트와 협업해 최고의 영화를 만들 것이다. 특히 우리는 ‘크로스파이어 IP’가 가진 많은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고, 이를 전 세계 영화 팬들에게 널리 전파할 수 있는 역할을 맡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스마일게이트는 영화와 모바일게임 등 최근 크로스파이어 IP를 활용한 사업의 다각화 및 이미 구축된 IP 파워 강화의 목적으로 모바일 게임 개발 및 영화 등 다양한 연계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