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 한국 스타트업 발전 위해 최소 500억 원 규모 ‘벤처·스타트업 상생펀드’ 조성한다
11월 2, 2015

퀄컴

퀄컴은 국내 벤처·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모바일과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 투자하는 '퀄컴 모바일 생태계 상생펀드'를 산하 벤처투자 그룹인 퀄컴 벤처스를 통해 최소 500억 원에서 최대 800억 원으로 조성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이 중 최소 결성금액의 90%에 해당하는 450억 원은 퀄컴, 성장사다리펀드 및 다른 투자자가 이미 150억 원씩 출자하기로 확정한 상태다.

벤처·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을 위한 퀄컴 모바일 생태계 상생펀드는 지난 7월 폴 제이콥스 퀄컴 회장이 방한해 발표한 벤처 투자 약속의 일환이다. 성장사다리펀드에서 펀드의 조성과 사후관리를 담당할 예정이다. 퀄컴 모바일 생태계 상생펀드의 세부 운영조건은 성장사다리펀드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되며, 퀄컴과 성장사다리펀드는 연말까지 펀드 운영기관을 선정하고 내년 초부터 실제 투자가 집행된다.

퀄컴은 한국 벤처·스타트업 생태계를 위한 투자를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다. 지난 4년간 퀄컴 벤처스를 통해 부품과 기업용 소프트웨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 총 12건이 넘는 투자를 이어왔다. 올 상반기에만 3개 회사에 약 100억 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퀄컴 벤처스는 매년 글로벌 벤처 투자 경진대회인 큐프라이즈(QPrize)를 통해 유망한 창업 초기 단계 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해오고 있다. 올해 열린 큐프라이즈 2015에서는 메신저 기반 기업 협업솔루션을 개발하는 토스랩이 국내뿐 아니라 미국, 남미, 유럽, 중국, 이스라엘, 인도의 우승 기업과 경쟁해 글로벌 본선에서 우승하기도 했다.

한편 퀄컴은 석·박사과정 학생들에게 연구 장학금을 지원하는 퀄컴 이노베이션 어워드와 이공계 우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 퀄컴 공대생 장학금 프로그램도 진행 중이다. 한국통신학회와 함께 국내 정보통신 분야의 연구 활성화 및 산업 발전에 이바지한 교수들을 지원하는 어윈 제이콥스 어워드, 미국 샌디에이고 본사 방문 프로그램인 퀄컴 IT 투어 등 다양한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