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세차서비스 스타트업 ‘페달링’, “물 절약에 앞장서겠다”
12월 15, 2015

[이미지] 페달링 보도자료_1215

새로운 세차 습관을 제시하는 ‘페달링(Pedaling)’이 국가적인 물 부족 현상을 최소화하고자 물 절약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 8월부터 시작한 베타서비스를 통해 국내외 다양한 차량 브랜드를 관리해온 페달링 방문 세차 서비스는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위치에 페달러(세차요원)를 연결해 제공되는 ‘온디맨드(On-demand)’ 워터리스(Waterless) 방문 세차 서비스다. 특히, 소량의 세차용액 이외에는 추가적인 물을 사용하지 않는 페달링 워터리스 세차 서비스는 최적의 세차경험을 제공하는 동시에 물의 사용량을 최소화했다.

강수율이 평면 대비 70%에 머무른 2015년은 42년 만에 최악의 가뭄(한국수자원공사 정보)으로 이어져 한국이 물 부족 국가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켰다. 이에 페달링은, 지나치게 물을 많이 사용하는 ‘세차’ 관련 활동에서 물 사용량을 최소화하려는 것이다. 페달링 워터리스 세차 시 사용되는 물의 양(400ml 이하, 차량 1대 기준)과 일반 세차에서 사용되는 물의 양(300L 이상, 차량 1대 기준)의 차이는 서비스가 활성화될수록 물 절약 파급 효과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고신우 페달링 대표는 “페달링은 물을 한 방울도 사용하지 않거나, 세차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물의 사용량을 최소화하는 효율적인 세차 솔루션을 제안하는 것”이라며 “물 부족 국가인 한국에서 작은 스타트업 기업인 ‘페달링’이 조금이나마 물 절약 운동에 일조할 수 있다는 점에서 페달링이 시사하는 바가 크다”라고 말했다.

현재 페달링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는 페달링 워터리스 방문 세차 서비스는 내년 한 해 동안 10만 톤 이상의 물을 절약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