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숙박예약 ‘최저가 보상제’ 도입
1월 8, 2016

yanolja

국내 1위 숙박 O2O 기업 야놀자가 예약한 숙소가 최저가가 아닐 경우 차액의 300%를 보상하는 ‘최저가 보상제’를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야놀자가 선보이는 최저가 보상제는 국내 숙박업계 첫 사례이자 해외 O2O 기업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파격적인 보상 서비스로, 숙박 O2O 서비스의 수준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이에 따라 야놀자는 오는 19일부터 야놀자 웹과 야놀자 바로 예약 앱을 통해 최저가에 객실을 판매 중인 숙박 제휴점에 ‘최저가 보상제’ 마크를 부착해 소비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객실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아놀자는 숙박 예약 서비스의 수가 급격히 늘어 객실 예약에 혼선을 겪고 있는 소비자들이 여러 업체로부터 일일이 가격과 혜택을 비교하지 않아도 손쉽게 최저가 객실을 찾을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를 극대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예약한 객실이 최저가가 아닐 경우 보상받는 방법도 간단하다. 야놀자 앱에서 ‘최저가 신고하기’ 메뉴를 통해 고객센터에 결제 정보와 최저가 정보를 접수하면 된다. 보상 신청 건에 대해서는 차액의 300%를 야놀자 바로 예약 앱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로 되돌려 준다.

야놀자 김종윤 좋은숙박 총괄 부대표는 “고객들에게 안전함과 청결함을 보장하기 위해 출시한 ‘몰카 안심존’, ‘마이룸’ 등의 서비스에 이어, 최저 가격을 보장하는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선보이게 됐다”라며, “고객에게는 가격 측면 혜택을, 제휴점에는 공실률 감소라는 혜택을 동시에 줄 수 있는 이번 제도의 도입을 통해, 국내 1위 숙박 O2O 기업으로서의 모범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야놀자는 중소형 호텔, 모텔, 펜션, 게스트하우스를 아우르는 종합 숙박 포털 서비스로 온라인에서는 숙박 정보 제공 및 예약 서비스를, 오프라인에서는 숙박업 창업 및 서비스 교육, 비품, 침구에 이르기까지 좋은 숙박을 만들기 위한 전 분야에 걸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표 앱의 누적 다운로드는 1,000만 건월 사용자는 350만 명에 이르며, 22천 개의 숙박업체 정보를 제공하여 국내 1위 숙박 O2O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