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스랩’, ‘아카’, 한국 스타트업 최초로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 액셀러레이터 결승 진출
1월 15, 2016

session-andy_nietupski-bigtop

국내 스타트업인 ‘시어스랩’과  아카’가 세계 최대 규모의 음악∙영화∙스타트업 축제인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SXSW)’ 내 ‘SXSW 액셀러레이터(SXSW Accelerator)’ 결승에 국내 최초로 진출한다. 이는 수백 개가 넘는 세계 각지의 스타트업이 경쟁하는 액셀러레이터 대회 공식 무대다.

‘시어스랩’ 은 실시간 보정이 가능한 신개념 셀카 동영상 전용 앱인 ‘롤리캠(lollicam)’을 전 세계적으로 출시했으며, ‘아카’ 는 인공지능 대화형 스마트 로봇 ‘뮤지오’ 를 개발해 세계적인 관심을 받는 기업이다. 두 기업은 3 12~13일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개최되는 최종 결승전에 참가할 예정이다.                                                                            

매년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개최되는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는 음악, 영화, 첨단기술 등 가장 빠르게 혁신하는 분야의 최신 트렌드를 선보이는 세계적인 축제다. 특히 올해 ‘시어스랩’과 ‘아카’가 결승에 진출한 ‘SXSW 액셀러레이터’는 스타트업 혁신기술 경쟁의 장으로서 세계적인 권위를 가지고 있다. 지난 7년 동안 해당 대회 결승전에 진출한 기업 중 65%는 총 260억 달러 이상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이 중 13%는 성공적으로 매각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대표적인 예로 2010 SXSW 액셀러레이터 ‘이노베이션 웹(Innovation Web)’ 부문에서 최종 우승한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시리(Siri)는 같은 해 애플에 인수되기도 했다.

정진욱 시어스랩 대표는 이번 결승 진출에 대해 “한국에서 시작된 혁신적인 동영상 서비스인 롤리캠(lollicam)을 전 세계 최고 혁신 기업들의 등용문인 SXSW 축제에서 소개할 수 있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롤리캠을 전 세계인들에게 알릴 수 있는 발판으로 활용하고,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정명원 아카 대표는 “세계 각국에서 지원한 수백 개 스타트업과의 치열한 경쟁을 거쳐 최종 결승전에 참가하게 되어 영광이며, 우리의 인공지능 개발 능력이 구글 및 페이스북 등 기존 거대 기업과 어떻게 차별화되는지 선보이고자 한다”며, “언어와 문화의 한계를 넘어서 인공지능 로봇도 하나의 창조물로서 다른 창조물과 소통하는 비전을 제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디캠프는 지난 2013년부터 국내 스타트업을 선발하여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SXSW)에서 부스 전시 및 네트워킹 행사 등을 주최해 왔다

이미지 참조: SXSW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