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율주행 택시 스타트업 ‘로봇택시’, 2016년 시범사업 개시
10월 8, 2015

265022_63920_3934 (1)

일본 도쿄 남쪽의 가나가와 현과 '로봇택시(Robot Taxi Inc.)' 는 2016년 자율주행 택시 시범사업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우선 가나가와 현의 50여 명을 대상으로 집과 인근 지역 상점 근처 도로에서 운행하게 된다.

관계자에 따르면, 자율주행 택시는 도시 내 주요 도로를 중심으로 약 3킬로미터를 운행할 계획이다. 또한, 시범운영 기간에는 사고방지를 위해 직원이 항상 동승 할 예정이다.

일본 전자상거래 전문 업체 디엔에이(DeNA Co.)와 자동차 기술 개발사인 지엠피(ZMP) 간 조인트벤처로 출범한 '로봇택시'는 2020년까지 버스나 기차 탑승에 제약이 큰 국내·외 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상용서비스 도입을 목표로 한다고 전했다.

이 프로젝트는 일본 정부의 혁신기업 및 스타트업 지원 정책의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고이즈미 전 총리의 아들이자 현 아베 정권의 차관인 신지로 고이즈미(Shinjiro Koizumi)는 "아주 많은 사람이 불가능하다고 말하지만,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빨리 무인자동차가 현실화될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말하며 기대를 나타냈다.

한편, 자율주행 차량 부문 주요 경쟁사인 구글은 올해 7월 텍사스에서 자율주행 차량에 대한 시범 운행을 시행한 바 있다.

기사, 이미지 출처: The Wall Street Journal

Avatar
김건우 기자 (2015~2016)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