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ubator
FuturePlay, Korea’s Newest High-Tech incubator Opens Its Doors to Inventors and Engineers

Junghee Ryu is a rare breed of Korean entrepreneur. Not only did he found a tech company that sold to Intel, but now he has decided to reinvest his returns into the Korean startup ecosystem and has opened his high-tech accelerator, FuturePlay, for business. Junghee founded Olaworks, an augmented reality technology company in 2006 and sold the company to Intel in 2012 for a reported $30M. Olaworks and a Silicon Valley-based tech company, both of which…

BootstrapLabs and Coolidge Corner Investment Partner to Launch Bootstrap Accelerator Korea
2014년 02월 07일

Partnership creates first Korea-­focused accelerator for tech startups with a dedicated Silicon Valley Fast Track™ program Silicon Valley-­based BootstrapLabs, a global accelerator for foreign entrepreneurs and Seoul-­based Coolidge Corner Investment (CCVC), a technology venture firm with $22M under management, today announce the formation of BootstrapAccelerator Korea, a Seoul-­based 6 month accelerator program specifically designed to assist young and promising korean technology startups to relocate in Silicon Valley and build global businesses. Additionally,…

하와이의 푸른 바다를 보면서 성공을 꿈꾸다 – 인큐베이터 ‘블루스타트업’
  ·  2013년 07월 18일

최근 5년간 실리콘 밸리에서의 벤처 투자에 가장 큰 변화가 있다면 역시 Y Combinator, Techstar, 500 Startups으로 대표되는 벤처 인큐베이터라고 할 수 있다. 한국에도 이와 비슷한 KStartup, Ignitespark과 은행권청년창업재단에서 만든 D.CAMP 등이 생겨났다. 이러한 스타트업 인큐베이터는 아이디어/프로토타입 또는 작은 트렉션이 있는 회사들을 모아서 작게는 2만 달러~10만 달러 정도의 금액으로 3%~6% 정도의 지분투자를 한 후에, 인큐베이팅 시설에서 트레이닝을 돕는다. 이후 데모 데이(Demo Day)라는 행사를 열어 엔젤 투자자,벤처 투자자 앞에서 발표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본인이 8년 전에 사업을 시작할 때는 직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