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ngshot
“YO!”만 보낼 수 있는 메신저 앱 ‘요(Yo)’, 그 열풍이 던지는 시사점
  ·  2014년 06월 24일

메신저 앱 ‘요(Yo)’가 유행을 타고 있다. ‘요(Yo)’앱은 친구들에게 ‘Yo’라는 한 단어만 전송할 수 있는 극단적인 단순함을 무기로, 출시 2달만에 미국 앱스토어 판매순위 5위에 오르며, 약 100만달러(한화 약 10억 2000만원)의 투자까지 유치했다. 이스라엘의 서부도시 텔아비브에서 개발자로 일하던 아벨은 어느날 직장 상사로부터, 터치 한번으로 직원을 부를 수 있는 앱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듣고 불과 8시간만에 ‘요’ 앱을 만들었다. 올 해 만우절인 4월 1일에 출시된 ‘요(Yo)’ 앱은 앱 출시 이후, 16만명이 다운로드하였으며 그 중 11만명은…

페이스북, 스냅챗의 대항마 ‘슬링샷(slingshot)’ 론칭
  ·  2014년 06월 18일

페이스북이 익명 메신저 ‘스냅챗(snapchat)’의 대항마인 ‘슬링샷(slingshot)’의 iOS와 안드로이드 버전 앱을 출시했다고 오늘 18일 밝혔다. 슬링샷은 스냅챗과 마찬가지로 전송된 메시지를 확인하는 순간 증발해버리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어 전체적인 기능 면에서는 매우 유사하다. 그러나 수신자 역시 메시지를 보내야만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갖는다. 페이스북은 이를 사용자들의 커뮤니티 참여를 장려하는 방안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슬링샷의 주요 타겟층은 스냅챗과 같은 10대 청소년들이지만, 1:1의 비밀스러운 대화가 아닌 또래 간의 그룹 채팅을 장려한다. 프로덕트 매니저인 윌 루벤(W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