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혁신센터, 기후테크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경기도 기후테크 스타트업 오디션’ 개최

기후테크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힘쓰고 있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김원경, 이하 ‘경기혁신센터’)가 지난 4일 경기도와 함께 판교 글로벌비즈센터에서 ‘경기도 기후테크 스타트업 오디션’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경기도 기후위기대응위원회 위원, 차성수 경기도 기후환경에너지국장,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장, 기후테크 스타트업, 투자사 대표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新 성장동력인 기후테크 산업의 발전 방향과 전략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누었다.

기후테크 스타트업 오디션에 앞서 전의찬 기후위기대응위원회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박래혁 경기도 기후환경정책과장이 ‘경기도 기후테크 100 추진전략’에 대한 발표를 했다. 박래혁 과장은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기후테크 스타트업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경기도와 경기혁신센터가 함께 글로벌 기후테크 유니콘 육성에 앞장서겠다는 굳은 결의를 나타내었다.

이어 경기도와 경기센터가 함께 선발한 기후테크 스타트업 33개사 중 ▲누비랩 ▲디폰 ▲바이온에버 ▲위미트 ▲비욘드캡처 등 5개 기업이 참여해 자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경기도 정책에 접목할 수 있는 기후위기 대응 솔루션을 제안했고, 경기도 기후위기대응위원회와 인포뱅크 등 민간 벤처투자기업 대표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석하여 제안된 정책을 평가했다.

이들 기업이 제시한 사업 아이디어로는 ▲AI 푸드 스캐너를 활용한 음식물 쓰레기 저감 방안 ▲스마트 윈도우 필름 활용 임대주택 냉·난방 효율 제고 ▲주차장 태양광 활용 V2G 대비 양방향 전기충전기 설치 ▲공공 운영식당 내 대체육 메뉴 도입 지원 ▲산업 시설 및 공공 소각시설 탄소포집 장치 시범 설치를 제안하며 스타트업 오디션의 마지막을 장식하였다.

이날 오디션에서는 국내산 버섯/균류를 자체 기술로 소재화하여 근섬유 기반의 육류 조직감을 구현하여 고기에 대한 인식을 확장해 나가고자 하는 위미트가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되는 영광을 누렸다. 위미트는 버섯 원료육 개발 기술을 접목한 버섯 기반 닭고기 대체 원료육을 선보여 심사위원으로부터 89.5점을 받아 최우수상을 수상하게 됐다.

기후테크 스타트업 육성사업은 2024년 처음 시행된 사업으로, 본 사업에 선발된 스타트업 33개사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기후테크 분야별 전문가 네트워크와 고도화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BM(Business Model) 고도화, 대·중견기업과 오픈 이노베이션, 글로벌 시장 진출, 투자 유치 지원 등을 받게 된다. 이로써 스타트업들은 기술 개발부터 시장 진출까지 필요한 동력을 얻을 수 있으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팁스(TIPS)와 모태 운영사로 성공적인 포트폴리오를 쌓고 있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프로세스로 기술력 있는 기후테크 스타트업의 자금조달과 기술 사업화를 촉진할 예정이다.

차성수 경기도 기후환경에너지국장은 “전 지구적인 기후위기 시대를 맞이해 경기도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선도적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기후테크 스타트업 오디션을 계기로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기후테크 스타트업들의 의지가 대한민국 전체로 확산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제공: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0 0 votes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