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빌리티’ 자율주행 로봇 ‘뉴비’, 요기요와 8월 도심 로봇배달 서비스 시작
2024년 06월 21일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 기업 뉴빌리티가 배달 앱 ‘요기요’와 협력해 도심지역에서 로봇배달 서비스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요기요 앱을 통해 배달 음식을 주문하면 뉴빌리티의 자율주행 로봇 ‘뉴비’가 배달하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된다. 양사는 오는 8월부터 인천 송도 지역에서 로봇배달 서비스를 시작하며 올 연말까지 서울 도심 주거지역 및 대학가 중심으로 서비스 운영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협력을 통해 뉴빌리티는 더욱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도심지 로봇배달 운영 시스템을 구축하고 배달 산업 혁신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뉴빌리티는 현재 국내에서 가장 많은 실외 자율주행 로봇을 운영하며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전국 15개 지역과 미국, 사우디아라비아 등에서의 다양한 환경하에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요기요와의 배달 로봇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자체 기술로 개발한 '뉴비'는 지난 1월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마련한 속도 제어, 비상정지, 장애물 감지, 횡단보도 통행, 운행구역 준수 등 16개 항목에 걸친 엄격한 평가를 통과하며 국내 최초로 실외이동로봇 운행안전 인증을 획득했다. 이로써 ‘뉴비'는 보행자와 동일한 법적 지위를 부여받아 전국 어디에서나 보도 주행이 가능해졌다.

뉴빌리티는 로봇배달 서비스의 안전성과 신뢰성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국로봇산업협회의 실외이동로봇 손해배상책임 단체보험에 가입해 만일의 사고 발생 시 신속한 피해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 아울러 자체적인 CS 인력과 현장 운영 요원들을 배치해 로봇 관제와 관리는 물론,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과 조치가 가능하다.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는 "요기요와의 협력으로 일상을 혁신할 로봇 서비스 제공이라는 뉴빌리티의 미션 실현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며 "앞선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도심 고객들에게 긍정적인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요기요 장수백 CTO는 “국내는 물론 글로벌에서도 많은 경험을 가진 ‘뉴빌리티‘와 미래 배달 산업의 주요한 서비스가 될 ‘로봇배달 서비스‘를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사의 긴밀한 상호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운영으로 요기요 고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드리는 주문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뉴비’의 기술력은 지난 6월 컴퓨텍스 2024에서 엔비디아 CEO의 기조연설에 등장하며 화제를 모았다. 젠슨 황 CEO는 ‘뉴비’와 함께 무대에 오른 로봇들을 향해 “이 친구들은 AI의 다음 물결, 로보틱스의 미래”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보도자료 제공: 뉴빌리티

 

0 0 votes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