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제 개발 ‘셀렌진’, 고형암 대상 CAR-T 치료제 미국 특허 등록 승인
2023년 09월 18일

치료제 개발 스타트업 ㈜셀렌진(대표 안재형)이 8월 23일(미국 현지 기준) '항 메소텔린 scFv를 포함하는 키메릭 항원 수용체 및 이의 용도'에 대한 미국 특허를 승인받았다.

셀렌진은 2021년 9월 국내 특허 등록 이후 호주, 중국, 일본, 캐나다에 이어 다섯 번째 해외 특허를 승인받게 됐다.이번 미국 특허 등록 결정은 기존 메소텔린을 타깃하는 scFv 기술 대비 셀렌진이 보유한 미니 항체 기술의 우월성을 입증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셀렌진은 글로벌 CAR-T 치료제 개발에 있어 기술력을 인정받게 됐다.

CAR-T 치료제는 혈액암 대상으로 높은 치료 효과를 보이는 차세대 면역항암제로 최근 프리시던스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CAR-T 치료제 시장은 2022년 기준 38억 2천만 불(5조 8백억 원)로, 2023년부터 2032년까지 연평균 29.8%씩 성장해 2032년에는 885억 2천만 불(117조 7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까지 2017년 FDA 승인을 받은 노바티스의 ‘킴리아’를 비롯해 길리어드 사이언스,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 존슨앤드존슨 등의 글로벌 제약사에서 총 6종류의 제품이 출시됐지만 아직 고형암 대상의 CAR-T 치료제는 세계적으로 상용화된 바 없다.

메소텔린은 췌장암, 난소암 등의 고형암에 특이하게 발현하는 단백질이지만 낮은 항암 효능으로 신약 개발에 활용되기 어려웠다. 셀렌진의 메소텔린 미니 항체를 탑재한 CAR-T 치료제는 췌장암 동물시험에서 1회 투여로 한 달 이내 시험 동물 모두에서 종양이 사라지는 효과를 보이기도 했다.

셀렌진 관계자는 “이번 특허 등록에 기반하여 미충족 수요가 높은 암종인 췌장암과 난소암을 대상으로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라며, “2030년 연 매출 1조 원 이상의 신약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셀렌진은 경기도 판교테크노밸리 파스퇴르연구소에 입주한 대표 바이오 기업으로 2023년 중소벤처기업부의 '새끼 유니콘 200'에 선정된 바 있다.

https://cellengene.com/

0 0 votes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