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xlr8r
국내 스타트업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진출,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 성황리에 개막

글로벌 스타트업 미디어 비석세스가 주최하는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beGLOBAL2015)’가 오늘 샌프란시스코 현지에서 성황리에 개막했다.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는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과 ‘해외 투자 유치’라는 난제를 풀기 위해 작년 처음으로 실리콘밸리 현지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비글로벌(beGLOBAL)은 더욱 실질적인 해외 진출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스타트업의 고향인 샌프란시스코 현지에서 개최된다. 이번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에서는 국내에서 2차에 걸친 심사를 통해 해외 시장 진출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된 9개 팀이 실리콘밸리 현지 투자자와 기업인들 앞에서 자사의 서비스를 발표를…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에 참여해야하는 3가지 이유

2012년 비론치(beLAUNCH)로 시작해 올해로 한국, 미국을 포함해 총 7회째를 맞은 스타트업 컨퍼런스 비글로벌(beGLOBAL)이 10월 15일, 샌프란시스코 더빌리지(The Village)에서 개최된다.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는 아시아와 미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잇는 네트워킹의 장을 마련할 전망이다. 당신이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에 참여해야 하는 이유 3가지를 소개한다. 연사자 미국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의 상징적인 인물들이 한 데 모여 아시아 시장에 대한 그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우버와 에버노트가 아시아 시장에서 직면했던 여러 해결 과제를 어떻게 풀었는지에 대한 이야기와, ‘쿠팡’과 ‘카카오’에 모두…

beGLOBAL San Francisco 2015 bridging Asia and USA with startup talent

Each year, beSUCCESS which is Asia’s leading network for startup and technology media, hosts local events both in Korea and USA. Following on from the successful completion of ‘beGLOBAL Seoul 2015’ in May, ‘beGLOBAL San Francisco 2015’ will be held on the 15th October. Hosting these two annual events has created a vital link between Asia and America in discovering startup talent. The upcoming San Francisco event is expected to create instrumental…

beGLOBAL SF 2015, a Networking Ground for Silicon Valley Investors and Asia Startups

Since beginning in 2012 as beLAUNCH, beGLOBAL has grown and successfully concluded the seventh startup conference beGLOBAL in both Korea and the U.S. To date, the event has been attended by 15,000 people from over 25 countries. To more than 4,000 startups, the event has become a global networking platform. beGLOBAL SF 2015 will be held in San Francisco, on the 15th of October and will provide an opportunity for Korean domestic startups…

“제 2의 애플을 위해 필요한 것은 비옥한 생태계와 창업자의 자원 활용 능력” – 시릴 에버스웨일러 핵셀러레이터 대표
  ·  2015년 06월 16일

“왜 중국에 하드웨어 엑셀러레이터를 세웠느냐고 묻는다. 나는 생태계가 그곳, 심천에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답한다.” 작은 어촌이었던 심천이 30년 만에 중국 4대 도시로 올라섰다. 1980년대 덩샤오핑이 밀어붙인 개혁개방 정책 덕이다. 값싼 노동력으로 세계의 공장 역할을 하던 심천은 인프라, 노동력, 기술력 등 모든 부분에서 하드웨어 스타트업을 위한  최적의 장소로 떠올랐다. 용산전자상가 10배 크기의 세계 최대 전자 시장 화창베이(華强北)를 비롯해 중국 대표 인터넷 기업 텐센트, 세계 최대 유전자 분석 기업인 BGI에 이르기까지. 자연스레 이 모든 자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