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셀러레이터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탑 9 스타트업, 실리콘밸리 각 분야 전문가와 만나다
  ·  2015년 10월 15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10월 15일 하루 동안 열리는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beGLOBAL SF 2015)’는 국내 유망 스타트업에게는 미국 현지의 투자자를 만날 기회를, 미국 투자자들에게는 아시아 시장에 대한 인사이트 및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올해 역시 스타트업 및 테크 산업의 상징적인 기업가 및 투자자가 연사와 스타트업 배틀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비글로벌의 ‘꽃’인 스타트업 배틀에 참여할 ‘탑 9(Top 9)’ 스타트업은 서울에서 심층 심사와 발표를 통해 선정됐다. 이번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에 지원한 스타트업 중 약 72%는 엔젤투자를 받은 경험이 있으며 또…

아시아와 실리콘밸리를 잇는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 개최

매년 아시아 최대 스타트업 네트워크의 장을 마련하는 스타트업·테크 미디어 비석세스(beSUCCESS)는 올해 5월 서울에서 개최된 ‘비글로벌 서울 2015’를 성황리에 마친 후 10월 15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를 개최함으로써 아시아와 미국 현지 투자자를 연결하는 교두보 역할을 할 전망이다.  이번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 컨퍼런스는 특히 실리콘밸리에서도 영향력 있는 투자자와 기업인이 연사자와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아시아 시장에 대한 그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할 뿐 아니라, 아시아 시장에 특히 관심이 있는 투자자들에 스타트업들의 서비스과 기술을 소개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에 참여해야하는 3가지 이유

2012년 비론치(beLAUNCH)로 시작해 올해로 한국, 미국을 포함해 총 7회째를 맞은 스타트업 컨퍼런스 비글로벌(beGLOBAL)이 10월 15일, 샌프란시스코 더빌리지(The Village)에서 개최된다.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는 아시아와 미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잇는 네트워킹의 장을 마련할 전망이다. 당신이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에 참여해야 하는 이유 3가지를 소개한다. 연사자 미국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의 상징적인 인물들이 한 데 모여 아시아 시장에 대한 그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우버와 에버노트가 아시아 시장에서 직면했던 여러 해결 과제를 어떻게 풀었는지에 대한 이야기와, ‘쿠팡’과 ‘카카오’에 모두…

실리콘밸리의 유명 투자자들,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한 자리에 모여

2012년 비론치(beLAUNCH)로 시작해 올해로 한국, 미국을 포함해 총 7회째를 맞은 스타트업 컨퍼런스 비글로벌(beGLOBAL)은 현재까지 전 세계 25개국에서 1만5천 명이 참가하고, 4천여 개의 스타트업이 함께하는 스타트업의 글로벌 네트워크의 장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10월 15일 하루 동안 열리는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beGLOBAL SF 2015)’는 국내 유망 스타트업에게는 미국 현지의 투자자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미국 투자자들에게는 아시아 시장에 대한 인사이트 및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가 3주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역시 스타트업 및 테크 산업의…

15만 메이커 문화의 저력, ‘메이커 페어 2015’ 참관기
2015년 06월 17일

2006년, 메이커 문화운동(Maker Movement)의 시작 미국 DIY(Do It Yourself) 전문 매거진 메이크(Make)가 메이커 무브먼트(Maker Movement, 메이커 커뮤니티가 모여 만든 문화운동)을 알리고자 메이커 페어(Maker Faire)행사를 시작했다. 이 행사는 예술, 공예, 엔지니어링, 과학 실험, 소규모 DIY 제작 등 정말 손으로 만드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조합하여 ‘자기만의 새로운 무언가’를 창조하는 메이커(제작자)들이 모여 만든 문화 행사이다. 2006년 샌프란시스코 산 마테오의 6천 평 규모로 시작한 이 행사는 2014년 전 세계 문화행사로 뻗어 나가 뉴욕, 런던, 로마, 오슬로, 더블린,…

“제 2의 애플을 위해 필요한 것은 비옥한 생태계와 창업자의 자원 활용 능력” – 시릴 에버스웨일러 핵셀러레이터 대표
  ·  2015년 06월 16일

“왜 중국에 하드웨어 엑셀러레이터를 세웠느냐고 묻는다. 나는 생태계가 그곳, 심천에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답한다.” 작은 어촌이었던 심천이 30년 만에 중국 4대 도시로 올라섰다. 1980년대 덩샤오핑이 밀어붙인 개혁개방 정책 덕이다. 값싼 노동력으로 세계의 공장 역할을 하던 심천은 인프라, 노동력, 기술력 등 모든 부분에서 하드웨어 스타트업을 위한  최적의 장소로 떠올랐다. 용산전자상가 10배 크기의 세계 최대 전자 시장 화창베이(華强北)를 비롯해 중국 대표 인터넷 기업 텐센트, 세계 최대 유전자 분석 기업인 BGI에 이르기까지. 자연스레 이 모든 자원을…

심천만 들어봤지? 진짜 중국의 실리콘 밸리는 중관춘이야!
  ·  2015년 04월 27일

요즘 심천이 뜨겁다. 심천에만 가면 각종 부품이 발에 채이고 드론도, 가상현실 디바이스도 뚝딱뚝딱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그곳이야 그야말로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개발자들의 천국이라는 말이 스타트업계에 돌고 있다. 심천의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인 핵셀러레이터(HAXLR8R)에 참여 중인 스타트업, BBB의 김승연 공동창업자는 “심천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에코시스템이 동시에 완성된 곳”이라며 “심천에 가면 중국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게 느껴진다”고 말하기도 했다. (참고 기사 : 헬스케어계의 대형 신인 BBB, 비글로벌서 ‘스마트 혈액 진단기’ 첫 공개) 하지만 사실 중국 스타트업계 중심의…

“한국에는 50개의 유령 공장이 돌아가고 있다”, 시제품 제작공간을 아시나요?
  ·  2014년 11월 12일

“스타트업이 시제품을 만들어볼 수 있는 공동 제작공간은 의외로 많습니다. 정부도 계속해서 만들고 있는 추세고요. 문제는 사람들이 잘 모른다는거죠.” 낡고 오래된 부품 상점을 지나 세운상가 550호의 문을 열면,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3D 프린터기부터 대형 레이저 커터기까지. 과연 전직 우주인이 차린 공간답다. 우주인 고산은 3년 전, 기술기반 창업을 지원하는 단체인  타이드인스티튜트(TIDE Institute)를 만들며 벤처사업가가 됐다. 미국 유학 시절, 실리콘밸리에서 메이커 운동과 테크샵의 태동을 경험했던 것이 삶의 터닝포인트가 된 것. 이제 1인 제작자나 하드웨어 스타트업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