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C
벤처 캐피탈의 글로벌 전략을 처음 구상한 투자자, 투자사 드레이퍼 어소시에이트(Draper Associates)와 드레이퍼 피셔 저비슨(Draper Fisher Jurvetson, DFJ)의 창립 파트너, 팀 드레이퍼(Tim Draper)
2019년 09월 24일

벤처 투자자이자 비트코인 강세론자로 알려진 팀 드레이퍼(Timothy C. Draper)는 드레이퍼 어소시에이트(Draper Associates)와 드레이퍼 피셔 저비슨(Draper Fisher Jurvetson, DFJ)의 창립 파트너다. 드레이퍼 어소시에이트는 벤처 캐피탈 분야에서 최강자로 알려졌으며, 관리하는 투자 자산 규모는 60억 달러(약 7조 248억 원)에 이른다. 드레이퍼는 가족 삼대째 사업을 이어가는 중이며, 드레이퍼 대학교의 창립자이기도 하다. 그는 미국 마셜 서비스(US Marshals Service) 경매에 나온 비트코인을 대량 매입한 인물로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드레이퍼는 지난 20년 동안 스카이프, 핫메일 등 500개가 넘는 기술…

우버, 트윌로, 스페로 등의 성공을 믿은 글로벌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테크스타(TechStars)’의 ‘데이비드 코헨(David Cohen)’ 대표
2019년 08월 05일

데이비드 코헨(David Cohen)은 글로벌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테크스타(Techstars)>의 설립자이자 공동 대표로 평생을 사업가와 투자자로 살아온 인물이다. 다수의 회사를 설립하였고, 우버(Uber), 트윌리오(Twilio), 샌드그리드(SendGrid), 풀컨택트(FullContact), 스페로(Sphero) 등 수백 개 기업에 투자를 해왔다. 코헨이 투자를 해서 만들어낸 가치를 합하면 800억 달러(약 92조 원)가 넘는다. 테크스타 코헨은 1999년 졸 메디컬(ZOLL Medical Corporation)에 인수된 핀포인트 테크놀로지스(Pinpoint Technologies)의 공동 창업자였고, 그 이후 설립한 음악 서비스 이어피더(earFeeder)는 소닉스와프(SonicSwap)에 매각되었다. 코헨은 <더 빨리, 더 많은 것을 하라: 빠른 스타트업 성공을 위한 테크스타의 교훈(Do More…

성공을 위해서는 제품에 대한 강한 비전이 필수, 체루빅 벤쳐스(Cherubic Ventures)의 ‘티나 청(Tina Cheng)’ 파트너  
2019년 07월 23일

<체루빅 벤처스(Cherubic Ventures)>의 매니징 파트너 티나 청(Tina Cheng)은 짧은 시간에 벤처 캐피털 업계에서 입지를 다진 인물이다. 기술과 교육 분야에서 다양한 업무 경험을 쌓은 티나 청은 체루빅 벤처스를 세우기 전에 야후(Yahoo), 트라이안즈 컨설팅 (Trianz Consulting), 시스코(Cisco), 오길비 & 매더 (Ogilvy & Mather) 등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다. 실리콘 밸리와 중국을 잇는다는 비전을 가지고 2013년에 설립된 체루빅 벤처스는 실리콘 밸리와 중국에 기반을 두고 있는 초기 단계 기술기업 중심 벤처 캐피털이다. 청 파트너는 다수의 스타트업에서 근무한…

창업가의 비전을 키우는 데 도움 주기 위해 존재하는 ‘골든 게이트 벤처스(Golden Gate Ventures)’의 제프리 페인(Jeffrey Paine)
2019년 07월 08일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초기 단계 테크 회사 전문 벤처캐피털인 <골든 게이트 벤처스(Golden Gate Ventures)>의 공동 설립자이자 매니징 파트너인 제프리 페인(Jeffrey Paine)은 스타트업 아이디어 구상, 동남아시아의 기술 투자 트렌드, 스타트업 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자금 조달과 참여 활동 등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강연과 멘토링을 통해 창업가들과 스타트업 생태계의 리더들의 도전 의식을 자극하는 것이 목표이다.   골든 게이트 벤처스는 2012년부터 지금까지 동남아시아에서 40곳이 넘는 회사에 투자하였으며, 펀드 규모는 1.75억 달러(약 2,028억 원)에 이른다. (한편 네이버,…

스탠포드와 실리콘밸리의 이점을 충분히 활용하고 있는-빅데이터/머신러닝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아미노 캐피탈(Amino Capital)의 수 슈(Sue Xu) 매니징 파트너
2019년 06월 11일

아미노캐피탈(Amino Capital) 설립부터 함께한 매니징 파트너(Managing Partner)인 수 슈(Sue Xu) 박사는 빅데이터, 머신러닝 외에도 데이터 중심 건강 서비스, 소비자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드론 서비스와 기업 서비스 분야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투자자이다. 수는 2012년부터 어셈블라지(Assemblage, 2014년 시스코가 인수), 오비어스(Orbeus, 2015년 아마존이 인수), 우무(Woomoo, 2016년 Priceline이 인수), 콘타스틱(Contastic, 2016년 SugarCRM이 인수), 휴먼롱제비티(Human Longevity Inc), 스카이캐치(Skycatch)와 같은 100여곳 이상의 투자에 관여하였으며, 급속 성장하는 포트폴리오 스타트업 다수에 자문을 제공한다. 아미노캐피탈에 재직하면서도  캔디하우스(CandyHouse *스탠포드에서 시작된 하드웨어/소프트웨어…

네트워크 효과를 믿는 사람, 네트워크 효과를 보증한 투자자, 네트워크 효과로 증명된 회사 -NFX 제임스 큐리어(James Currier)
2019년 05월 22일

제임스 큐리어(James Currier)는 성장과 네트워크 효과(Network Effects)에 있어 실리콘 밸리에서 손꼽히는 전문가이다. 큐리어는 티클(Tickle, 2004년 Monster에 인수), 원더힐(WonderHill, 2010년 Kabam에 인수), 아이언펄(Iron Pearl, 2013년 PayPal에 인수), 지프(Jiff, 2017년 Castlight에 인수) 등 VC 투자 유치에 성공한 기업 4곳의 CEO였으며 사용자 생성 모델, 바이럴 마케팅, A/B 테스팅, 크라우드소싱 등 링크드인, 페이스북을 포함해 대부분의 기술 회사들이 채택한 성장 기법의 선구자이기도 하다. 2015년, 제임스 큐리어는 피트 플린드(Pete Flint), 기기 레비 와이스(Gigi Levy Weiss)와 함께 네트워크 효과…

IBM 벤처스와 스타트업 사이,  IBM 벤처스 ‘웬디 룽(Wendy Lung)’ 매니징 디렉터
2019년 05월 09일

그녀의 커리어 중심에는 언제나 기업 혁신 정신이 자리하고 있다. IBM 벤처스(IBM Ventures)의 상무이사인 웬디 룽(Wendy Lung)은 다수 스타트업의 건강한 기반 구축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인물이다. IBM 벤처스의 리더로서 웬디 룽은 전 세계 벤처캐피털과 그들의 포트폴리오 기업들과 교류하면서 IBM과 IBM의 고객들을 위한 혁신을 찾아내는 데 주력하고 있다. 벤처기업 및 스타트업 커뮤니티와 협력을 통해 IBM의 전략 개발에 큰 역할을 하고 있으며, IBM 플랫폼의 생태계 확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웬디 룽은 포춘 500대 기업들에 혁신과…

“사업이란 인내가 필요한 여정이다” 킹스베이캐피털(KingsBay Capital) 신명철 대표
2019년 04월 29일

신명철 대표는 스타트업들이 가능한 한 초기에 더욱 ‘대담한’ 행동을 해야 한다고 믿고 있는 투자자다. 오랫동안 벤처 투자자로 활동해온 신 대표는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다국적 벤처캐피털 회사 킹스베이캐피털(KingsBay Capital)의 창립 멤버이며 파트너를 맡고 있다. 또 신 대표는 현재 명품 브랜드 MCM에서 기업 및 사업 개발 부문도 담당하고 있다. 이전에는 드림플러스(DreamPlus 한화 그룹), 케이티(KT), 그리고 현재는 대성창업투자로 상호가 변경된 바이넥스트창업투자(BiNEXT Capital) 등에서 임원직을 맡았다. 여러 권의 책을 출판한 저자이기도 하고, 혁신과 기술 사업에 대한…

“열정적인 사업가와 글로벌 기업을 만든다” 테크톤벤처스, 제이 최 대표
2019년 04월 22일

제이 최(Jai Choi) 대표는 사업가, 시드 투자자, 벤처 투자자로 실리콘 밸리에서 15년 이상의 경험이 있는 베테랑이다. 최 대표는 테크톤벤처스(Tekton Ventures)를 공동 설립한 이후 100여 곳이 넘는 초기 단계 스타트업에 투자하였다. 그가 이끌었던 테크톤벤처스의 투자로는 쿠팡, 미미박스, 프론티어카그룹(Frontier Car Group), 토스(Toss), 시그니파이드(Signifyd), 코빗(Korbit), 버그크라우드(Bugcrowd), 하이퍼루프 원(Hyperloop One), 아웃도지(Outdoorsy) 등이 있다. 또한 최 대표는 현재 미국, 유럽 지역에서 가장 규모가 큰 벤처 캐피탈 중 하나인 파테크벤처스(Partech Ventures)의 파트너이다. 파테크는 샌프란시스코, 파리, 베를린에 사무실을 두고…

구글 크롬OS 리드 엔지니어 출신, 투자자 ‘매튜 파파키포스(Matthew Papakipos)’
2019년 04월 15일

우리가 만난 ‘매튜 파파키포스(Matthew Papakipos)’는 실리콘밸리에 흔하다는 엔지니어 출신의 투자자이다. 그러나 그는 투자자이기 전에 팔로알토 토박이로 엔비디아, 구글, 페이스북을 거친 하드코어 엔지니어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1997년에 엔비디아에 들어가 GPU 설계를 맡았으며 GPU 관련 개발뿐만 여러 개발 프로젝트 이끌었다. 그때 당시 엔비디아는 1993년 문을 막 연 회사였다. 이후 ‘픽스트림(PeakStream)’이라는 패러럴 프로세싱 소프트웨어 회사를 설립해 세콰이어 캐피탈(Kleiner Perkins), 클라이너 퍼킨스(Kleiner Perkins), 파운데이션 캐피탈(Foundation Capital)로부터 투자를 유치했으며 구글에 매각한다. 이후 매튜는 구글에 합류하여 크롬…

Voyage, 알토스 벤처스, 김한준(Han Kim) 대표의 투자 이야기
  ·  2018년 06월 13일

배달의 민족, 쿠팡, 토스, 마이리얼트립,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블루홀, 아자르로 유명한 하이퍼커넥트 등 국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대표 스타트업들에 투자한 투자사 알토스벤처스(Altos Ventures) 한 킴(Han Kim, 김한준) 대표의 투자 이야기입니다. 실리콘밸리에서 투자하던 그가 한국 기업에 투자하게 된 이유와 그의 투자 철학이 지금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다루어보았습니다. 스타트업과 스타트업 투자, 투자 등에 관심 있는 분들께 적극 추천드려요. by 태용 리얼밸리 시리즈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스타트업 크리에이터 태용이 ‘혁신’이란 키워드를 기반으로 창업가의 삶과 스타트업 성장…

해외 투자 유치 지금처럼은 안된다
  ·  2016년 08월 25일

얼마 전 필자가 있는 LA에서 국내 정부기관의 주최로 한국 스타트업 데모데이(Demo Day)가 열렸다. 필자 역시 지인의 소개로 참여한 이번 데모데이는 오랜만에 우리나라 스타트업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 되었다. 반면 이전과는 달리 필자 스스로가 ‘해외투자자’의 시각에서 해외 데모데이를 지켜보며 느낀 아쉬운 점을 해외 시장 진출에 관심이 있는 분들과 함께 생각해 보는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 국내외(‘글로벌’을 표방하는) 데모데이에서 쇼케이스를 하는 스타트업은 대부분은 ‘우리가 이렇게 좋은 프로덕트를 만들고 있으니, 우리에게 투자해 주면…

투자 유치 이후의 스타트업은 투자 이전과 같지 않아야 한다
  ·  2016년 04월 11일

필자가 일레븐줄루 캐피털(ELEVEN:ZULU CAPITAL)의 창업자이자 의장으로서 이번 한국 및 아시아 국가들의 방문 목적 두 가지 중 첫 번째는 당연히 현재 구성 중인 첫 번째 펀드의 투자사를 발굴하는 것이다. 그러나 첫 번째 목적만큼 중요한 두 번째 목적은 펀드가 투자할 수 있는 훌륭한 아시아 스타트업을 많이 만나는 것이기에 실제로도 이런저런 경로로 연락해주시는 모든 스타트업을 만나려 노력하고 있다. 다만 미국 LA에 위치한 일레븐줄루 캐피털이 3백만 달러에서 5백만 달러(한화 약 35억~58억 원) 사이의 금액을 투자(관련 기사)하게 되기 때문에, 아무래도 국내외…

중국 MCN 스타 파피 지앙, 개인 크리에이터 최초로 벤처캐피털로부터 21억 원 투자 유치
  ·  2016년 03월 24일

중국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투자를 진행해 오던 중국 내 유력 벤처캐피털사인 쩐펀드(Zhen Fund), 라이트하우스캐피털(Lighthouse Capital), 싱투 캐피털(Xingtu Capital)은 최근 개인 콘텐츠 크리에이터에게 185만 달러(한화 약 21억 원)의 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밝혀졌다. 쩐펀드가 투자한 300개가 넘는 스타트업 중에는 중국 드론 메이커 이항(Ehang)도 포함되어있으며, 온라인 토크쇼 ‘루오지 쓰웨이(Luoji Siwei)’의 제작자도 투자에 참여했다. 투자를 받은 크리에이터는 ‘파피 지앙(Papi Jiang)’은 29살의 연극영화과 학생으로 중국 내 최대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요우쿠(優酷)’에 70만 명의 팬을 보유한 온라인 스타다. 약…

크라우드펀딩 ‘와디즈’, 45억 원 규모로 시리즈A 투자 유치 마무리
2016년 03월 17일

크라우드펀딩 포털 와디즈가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와 KDB캐피탈로부터 15억 원의 추가 투자를 유치해, 45억 원 규모로 시리즈 A 투자를 마무리했다. 지난해 DS자산운용으로부터 첫 투자유치 후, 올해 1월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시행 직전 아이디벤처스, 디티앤인베스트먼트, 대교인베스트먼트로부터 30억 원을 유치한 데 이어 세 번째 투자유치다. 이번 투자는 국내 크라우드펀딩 산업의 시장성뿐 아니라, 와디즈가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제도 시행 후에도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다는 점을 주요 VC로부터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와디즈 신혜성 대표는 “와디즈는 인터넷 기반의 금융서비스로 발전해 나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초기 기업 투자 전문 벤처캐피털 ‘알토스벤처스’ 1천2백억 원 규모 2호 펀드 구성
2016년 03월 17일

미국계 대표 벤처캐피털인 알토스벤처스가 1억1천만 달러(한화 약 1천2백억 원) 규모의 한국 스타트업 투자 2호 펀드 구성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2호 펀드는 지난 2013년에 구성된 6천만 달러(한화 약 704억 원) 규모의 1호 펀드보다 큰 규모로 운영될 전망이다. 작년 12월에 게재된 알토스벤처스 한킴 대표의 개인 페이스북 게시글에 따르면 “포스팅 통해서 아시겠지만, 가을부터 우리는 2호에서 신규투자를 시작했습니다. 새로운 전략은 없습니다. 계속 맘에 끌리는 회사들(시장들)에 투자할 계획입니다. 큰 시장과 준비된 팀 그리고 실행력을 보여줄 수 있는…

국내 스타트업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진출,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 성황리에 개막
2015년 10월 16일

글로벌 스타트업 미디어 비석세스가 주최하는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beGLOBAL2015)’가 오늘 샌프란시스코 현지에서 성황리에 개막했다.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는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과 ‘해외 투자 유치’라는 난제를 풀기 위해 작년 처음으로 실리콘밸리 현지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비글로벌(beGLOBAL)은 더욱 실질적인 해외 진출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스타트업의 고향인 샌프란시스코 현지에서 개최된다. 이번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에서는 국내에서 2차에 걸친 심사를 통해 해외 시장 진출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된 9개 팀이 실리콘밸리 현지 투자자와 기업인들 앞에서 자사의 서비스를 발표를…

5 Hot Tips for Founders from Asia’s 2 Top VCs
2015년 10월 08일

Editor’s Note: Choon Yan (CY) Tan leads PayPal and Braintree’s startup, accelerator and incubator activities across Asia Pacific. He has experience in banking technology, and previously led Google’s supply chain integration team in California, with additional specialties in data analytics on Google Android and Chrome products. CY is also a payment optimisation mentor in various major accelerators such as ONL, MaGIC and SBC and a speaker at regional startup conferences such as…

존재하지 않는 문제 해결하기
  ·  2015년 08월 03일

최근에 만난 스타트업들한테 가장 많이 사용했던 단어가 ‘존재하지 않는 문제’였던 것 같다. 세상에는 갈수록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스타트업들 또한 더욱더 많이 생기고 있다. 이로 인해 전반적으로는 아주 긍정적인 분위기가 만들어지고 있지만, 부작용도 보인다. 아니, 부작용이라고 할 수는 없고 ‘억지 비즈니스’라고 하는 게 맞을 것 같다. 많은 스타트업들이 존재하지 않는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 그리고 이 존재하지 않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억지로 창업을 하는 경우도 보인다. 창업팀의 프라이버시를 위해서 내가…

어느 VC의 고백, 에어비앤비가 남긴 1조 원짜리 교훈
  ·  2015년 07월 31일

트위터, 엔젤리스트등의 스타트업에 투자한 바 있는 벤처 캐피털 아레나벤처스의 창업자인 페이지 크레그(Paige Craig)는 지난 22일, 아레나 벤처스의 블로그에, “에어비앤비, 나의 1조원짜리 교훈(Airb&b, My $1 Billion lesson) “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페이지 크레그는 2008년 8월경 에어비엔비를 발견해 초기 투자를 집행하려 하였으나, 투자의 기회를 놓치게 된다. 그는 이 글을 통해, 당시 에어비앤비와 진행했던 딜 소싱 (Deal Sourcing), 듀 딜리전스(Due Diligence), 협상(Negotiation), 클로징(Closing)의 단계별 진행사항들을 소상히 밝히며, 초기 엔젤투자자로서 얻게 된 몇 가지 교훈들을 전했다….